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회찬 별세 소식에 큰 충격 받은 여야 정치권 '침통'

송고시간2018-07-23 11:21

3박5일 방미 일정 함께한 원내대표들 "비보에 충격"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여야 정치권은 23일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이하 의원)이 아파트에서 투신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고 안타까움과 침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각 당은 노 의원의 소식을 언론보도를 통해 전해 듣고 사실관계를 파악하느라 경황이 없는 모습이었다.

특히 노 의원이 소속된 정의당 의원들과 전날까지 함께 3박5일 일정으로 미국에 다녀온 여야 원내대표들은 생각지도 못한 소식에 매우 놀라 황망해 하면서 말을 잇지 못했다.

당초 여야 교섭단체 4곳 원내대표들은 방미를 계기로 한 '협치' 분위기를 살려 이날 오전 11시 국회에서 회동하고 민생·개혁 법안 처리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회동을 긴급히 취소하고 각 당 내부적으로 진상 확인에 나섰다.

노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노 의원이 사망했다는 언론보도 직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무슨 말인가. 처음 듣는다. 파악해 보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도 통화에서 울먹이는 목소리로 "이게 무슨 일이에요 정말…"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정의당은 언론 공지를 통해 "현재 중앙당에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으로, 개별 문의에 응답할 수 없음을 양해해달라. 정리되는 대로 알리겠다"고 밝혔다.

노 원내대표와 전날까지 의원외교를 위해 방미 일정을 함께 했던 각 당 원내대표들도 갑작스러운 비보에 침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통화에서 "너무 마음이 아프고 충격적이다. 옛날부터 노동운동 출신으로 나와 각별한 인연이 있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김 원내대표는 "내가 일정이 많아서 하루 앞당겨 한국에 들어오면서 귀국 전날 밤 미안한 마음에 술을 한잔 샀는데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까지 서로 밤늦도록 노동운동 이야기를 회고하며 아주 즐겁게 마셨는데…"라며 "(노 원내대표가) 첫날, 둘째 날은 좀 침통한 분위기였고 무거웠지만 셋째 날 공식 일정을 마치고는 분위기도 좋아졌는데…"라며 안타까워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방미 일정 중 노 의원이 특검 수사에 대해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는지 묻는 말에 "방미단이 공식 일정을 소화하면서 단 한 번도 드루킹 관련한 이야기를 서로 주고받은 적이 없었다"며 "본인도 그와 관련해 동료 대표들에게 별다른 말씀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던 의원들도 노 의원 소식을 전해 듣고 질의 도중 애도를 표했다.

6·13 재보선에서 당선된 자유한국당 송언석 의원은 경찰청장 인사청문회 중 "먼저 조금 전 충격적인 속보를 봤다. 정의당의 존경하는 노회찬 의원께서 투신 사망하셨다는 경찰 발표가 속보로 떴다"며 "동료 의원의 한사람으로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국회 대법관 인사청문특위 위원인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노동전문변호사 김선수 대법관후보자 인사청문회 중 노동자를 위해 정치활동을 한 노 의원의 충격적인 소식을 접하고 너무나 가슴 아프다. 솔직히 청문회를 이어가기 어려운 상태다. 어떻게 하죠?"라고 적었다.

그는 "노 대표의 인격상 무너져내린 명예와 삶, 책임에 대해 인내하기 어려움을 선택했겠지만, 저 자신도 패닉 상태"라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미국 방문 마친 원내대표단
미국 방문 마친 원내대표단

(영종도=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2일 오후 원내대표단이 미국 방문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하고 있다. 이들은 미국 의회와 행정부 관계자 등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미국의 자동차 고율관세 부과 등 통상 현안에 관한 우리 측 입장을 전달하고 왔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2018.7.22
saba@yna.co.kr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