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전 해체 등 원자력 전문인력 2021년까지 800명 양성

송고시간2018-07-23 11:30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가 올해부터 2021년까지 원자력발전소 해체, 방사성폐기물 관리 등 미래원자력 분야 전문인력 800명을 양성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7일 원자력연구개발사업 추진위원회를 열어 이런 내용을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원자력 안전 분야 및 융합 기술 인력 양성을 지원하기 위해 '원자력안전연구 전문인력양성사업'을 신설하고, 대학이나 연구기관을 사업자로 선정할 예정이다. 이 사업에는 올해 총 16억이 투입된다.

미래원자력 기술 분야 기초연구를 육성하기 위한 과제 20개도 새로 선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원자력 안전과 제염·해체 기술, 폐기물 관리 등을 개발하는 '미래원자력연구센터'도 올해 2곳을 추가로 지정했다.

경희대 외 4개 기관은 방사성 물질을 이용하는 시설의 제염 및 환경복원 기술을 연구하게 되며, 조선대 외 2개 기관은 인공지능 기술 기반의 원자력발전소 운전 기술 개발을 맡게 된다.

최원호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안전·해체연구, 원자력의 타 분야 활용 및 융합연구 등 미래원자력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지원하고, 이 분야에 우수한 전문인력이 유입·양성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