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감원, 대기업 업종특성·시장지표 연계해 회계감리

송고시간2018-07-23 12:00

하반기 50대 상장사에 우선 적용…경기 취약·민감 업종에 점차 확대

금융감독원 [연합뉴스TV 제공]
금융감독원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금융감독원은 23일 대기업 등 중요 기업에 대한 회계감리를 개별 업체 위주 분석에서 벗어나 업종특성 및 경기지표 등과의 연계성을 밀착 분석하는 방식으로 개선한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우선 지난해 말 시가총액 및 자산 규모를 기준으로 상장사 중 50대 기업을 선정해 하반기부터 새 방식으로 분석에 나설 계획이다.

이어 경기 전망이 부정적인 경기 취약 업종이나 유가·환율 같은 거시지표 변동에 민감한 경기민감 업종 중 상위 업체로 분석 대상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금감원은 분석 대상의 회사별 담당자를 지정해 해당 업종별 특성과 개별 업체 정보 등을 함께 입체적으로 검토하고 회계 취약 분야를 분석한 뒤 소명이 되지 않으면 회계감리 착수를 고려하기로 했다.

업종별 분석은 해당 업종의 경기 상황을 비롯해 경기지표 흐름 분석, 자산별 비중 비교, 특이계정 검토, 회계 분식 사례 검토, 경쟁업체와의 실적 비교 등을 한다.

업종 경기지표의 경우 해당 업종에 영향이 큰 경지지표 흐름과 개별회사의 재무손익 흐름을 비교하는 방식을 활용한다.

철강업을 예로 들면 철강제품 판매단가 등 경기지표가 악화하는데도 개별회사의 영업이익 규모와 유형자산 비중이 많이 증가하는 경우 밀착 분석 대상이 된다.

금감원은 업종별 분석뿐만 아니라 개별 분석도 병행해 이상징후 발생 여부와 최근 실적, 주요 공시자료, 주가, 신용평가사 분석보고서, 민원, 언론·국회에서 제기된 회계 의혹 등도 함께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이번 개선으로 시장지표와 기업 실적의 연계성에 대한 밀착분석 정보를 회계감리에 활용해 더욱 적시성 있고 효과적인 회계감독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