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성태 "이재명, 파란만장한 의혹에 '특검'이라도 해야할 지경"

송고시간2018-07-23 10:15

"정권 인사가 태양광 핵심 사업 수행"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23일 '조폭 유착설'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파란만장한 의혹들에 혀를 내두를 지경"이라며 "이쯤 되면 도대체 진실이 무엇인지 특검이라도 해야 할 지경"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지사는 거대 기득권의 '이재명 죽이기'라고 항변하지만, 모두 아니 땐 굴뚝이 아니었던 만큼 변명으로 일관하려 들 게 아니라 사실관계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문재인정권은 자신들이 기억하고 마음먹은 일들에 대해선 수년, 수십 년 전의 일도 끄집어내서 철저하게 수사를 잘하고 현직 민주당 경기도지사에 대한 국민적 지탄에는 말 한마디 하지 않는다"며 "문 대통령은 분명히 깊게 성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폭염으로 최대 전력수요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는 것과 관련, "무더위에 탈원전 정책을 다시 한 번 더 깊이 반성하고 에너지 수급 정책에 만전을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탈원전 정책으로 대한민국 산하가 마음대로 파헤쳐지고 정권의 특정 인사가 태양광 패널 사업 등 탈원전 정책의 핵심 사업을 수행한다는 정보를 접했다"면서 "호수, 저수지에 태양광 패널이 웬 말이냐"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해병대 헬기 추락 사고와 관련, "기체 결함과 전기불량이 의심되는 상황에서 언제까지 이런 후진적 참사가 되풀이돼야 하는지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 와중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연이어 실언에 망언만 쏟아냈는데, 송 장관의 경솔하고 부주의한 언행의 반복은 실수가 아니라 의식의 문제"라고 말했다.

발언하는 김성태
발언하는 김성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운데)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7.23
kjhpress@yna.co.kr

김성태 "이재명, 조폭 연루설까지…특검이라도 해야 할 지경"

유튜브로 보기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