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허청, 잘못 납부된 특허수수료 직권으로 돌려준다

송고시간2018-07-23 12:00

직권반환 등 제도개선 추진…연간 2억원대

정부대전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대전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특허청이 잘못 납부된 특허수수료를 적극적으로 반환해 주기 위해 반환절차 등을 개선한다.

특허청은 현재 출원인이 특허출원 때 납부하는 출원료, 심사청구료 등을 잘못 납부한 경우 반환금액을 찾아가도록 통지하고 특허고객상담센터에서 전화나 문자메시지로 안내해 준다.

그런데도 잘못 납부된 특허수수료를 출원인이 찾아가지 않아 국고에 귀속되는 수수료가 연간 2억원씩 발생한다.

그동안 특허청은 전자출원사이트인 '특허로'(www.patent.go.kr)에 수수료 자동계산 기능을 도입하고 중복 납부 여부를 알려 주는 등 잘못 납부되는 특허수수료를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

앞으로는 출원인이 잘못 납부한 특허수수료를 반환받을 계좌를 사전에 등록하는 절차를 신설하고, 잘못 납부된 특허수수료가 발생하면 해당 계좌에 반환금액을 입금하는 직권반환 절차를 도입한다.

특허청, 잘못 납부된 특허수수료 직권으로 돌려준다 - 2

이렇게 되면 잘못 납부된 특허수수료 발생 때 출원인의 반환청구가 없더라도 직권으로 돌려줄 수 있어 출원인이 직접 반환 청구하는 불편을 줄일 수 있고, 청구 기간이 지나 돌려받지 못하는 사례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반환받을 수수료를 다른 특허수수료 납부 때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특허로의 수수료납부시스템에 '옵트아웃' 방식을 확대 적용한다.

이는 출원인이 당초 내야 할 수수료에서 반환받을 수수료를 공제한 금액을 자동으로 계산해 납부금액을 안내하면 출원인은 이 금액만 수수료로 내며, 출원인이 이를 원하지 않으면 원래 납부할 수수료를 내는 방식이다.

현재 3년인 반환청구 기간(소멸시효)을 5년으로 연장하는 특허법 개정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중견기업에 대한 특허수수료 감면 때 직권으로 감면하는 절차도 도입한다.

그동안은 중견기업이 감면사유가 있더라도 감면신청을 하지 않으면 감면받지 못했지만, 앞으로는 특허청이 사유를 확인해 중견기업의 신청이 없더라도 직권으로 수수료를 감면할 예정이다.

성윤모 특허청장은 "직권반환 등의 제도개선으로 잘못 납부된 특허수수료를 특허고객에게 적극적으로 돌려줄 수 있을 것"이라며 "고객이 불편하지 않도록 행정서비스를 계속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