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중 환율전쟁 우려에 中언론 "조작 없다" 발끈

송고시간2018-07-23 10:03

"미중 무역갈등 영향 상쇄 위해 위안화 절하 안할것"

트럼프 "강달러 美에 불이익"…위안화 가치 2년만에 최대폭 절하
트럼프 "강달러 美에 불이익"…위안화 가치 2년만에 최대폭 절하

(베이징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달러 강세와 위안화 약세에 불만을 표시하는 등 통화정책에 노골적으로 개입하면서 세계를 뒤흔든 미중 무역전쟁이 통화전쟁으로 확전할 우려도 커지고 있다.
bulls@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이 환율전쟁으로 번질 조짐을 보이자 중국 관영 매체와 관변 학자들이 중국의 환율 조작은 없다며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중국은 이미 미국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폭탄 관세 부과로 적지 않은 타격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환율 조작국까지 지정될 경우 중국 경제 전반에 직접적인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23일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중국이 환율을 조작하고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관변 학자들을 동원해 중국은 미중 무역전쟁 가운데 수출을 지원하려고 환율을 조작하는 행위를 하지 않고 있으며 순전히 시장 논리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고 반박했다.

상하이 사회과학원의 저우위 국제금융연구중심 주임은 "중국은 미국과 무역 갈등의 부정적인 효과에 대처하기 위해 위안화 절하를 무기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위안화 절하는 미국의 고율 관세 영향을 상쇄할 수 있지만 중국 경제에 많은 도움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우 주임은 "위안화 절하는 자본 유출이라는 나쁜 결과를 낳게 된다"면서 "중국은 위안화가 안정되길 원하며 위안화가 현저히 절하되길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견해가 미국 정부의 입장을 반드시 대변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지난 4월 미국 재무부가 내놓은 국제환율 보고서에서 중국이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되지는 않았다는 점을 예로 들었다.

총이 톈진 금융경제대 경제학 교수도 저우위 주임의 주장에 동조하면서 "중국 정부가 아닌 미국이 위안화 절하를 유발해왔다"면서 "무역 갈등은 중국의 국제무역 균형을 악화시켜 결과적으로 자본 유출과 위안화 절하 압력에 놓이게 했다"고 분석했다.

총이 교수는 "중국은 수출 의존도를 줄이고 내부 활성화에 노력하고 있어 장기적인 관점에서 위안화 절화에 근거가 없다"면서 "게다가 미국 기업들은 미국 내 수요 감소로 중국 내 투자를 늘리고 있는데 이런 추세는 돌이킬 수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달 초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에 공장을 설립하는 등 미국 기업의 투자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미국 정부는 중국산 수입품의 폭탄 관세에 따른 수익을 유지하기 위해 환율 시장에 개입하려는 것 같다"고 비난했다.

중국 관영 매체와 관변 학자들의 이러한 주장에도 트럼프 미 행정부가 중국을 겨냥한 환율 전쟁을 벼르고 있는 상황이어서 중국이 이를 피해가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일 트윗을 통해 "중국과 유럽연합(EU) 등이 그들의 통화가치를 조작하고 이자율을 낮추고 있다"면서 "반면 미국은 이자율을 올리면서 달러화가 갈수록 강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도 같은날 인터뷰에서 중국 위안화 약세를 주시하고 있으며 위안화 환율이 조작됐는지를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며 오는 10월 환율 보고서에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