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암필', 29년만에 상하이 직접 강타…中 동부 38만명 대피

송고시간2018-07-23 09:54

저장성에 상륙한 태풍 암필
저장성에 상륙한 태풍 암필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 상하이를 강타한 태풍 '암필'이 중국 동부지역에 큰 피해를 남기고 북상 중이다.

23일 중신망 등에 따르면 태풍 암필은 전날 낮 상하이 충밍다오(崇明島)를 통해 중국 대륙에 상륙한 뒤 상하이는 물론 저장(浙江), 장쑤(江蘇), 안후이(安徽) 등 동부지역에 큰 비를 뿌렸다.

상하이에 직접 상륙한 태풍으로는 1949년 기상관측 이래 세번째이며 1989년 태풍 켄 이후 29년만에 처음이다.

태풍 접근에 따라 상하이, 저장, 장쑤에서 주민 38만7천명이 대피하고 4만1천400척의 선박들이 항구로 대피했다. 상하이 푸둥(浦東), 훙차오(虹橋) 두 공항에서는 모두 500편의 항공편이 취소됐다.

또 곳곳에서 도로와 농경지, 가옥이 물에 잠기고 가로수 등이 무너지는 경제손실을 입었으나 직접적인 인명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상하이 디즈니랜드는 22일 태풍에도 정상 개장했으나 일부 야외 놀이시설은 폭우와 강풍으로 인해 가동을 중단했다. 중국 최고층 건물인 상하이타워도 최고층 전망대를 폐쇄하기도 했다.

초속 28m의 중소형 태풍이었던 암필은 상륙 직후 열대성 저기압으로 세력이 약화돼 장쑤성 북부를 거쳐 산둥(山東)성으로 북서진하고 있는 중이다.

산둥성 정부는 태풍 암필의 세력 약화에도 앞으로 이틀간 50㎜ 가량의 폭우가 예상된다며 하천 범람, 산사태 등 재해 가능성에 주의를 당부했다.

하이난(海南)성을 지나치며 다시 살아난 제9호 태풍 손띤은 현재 베트남으로 상륙해 베트남 중북부와 중국 광시(廣西)장족자치구, 광둥(廣東)성 등에 강력한 비를 뿌리고 있는 중이다.

베트남 중북부에서는 지난 3일간 464mm의 비가 쏟아지며 지금까지 19명이 사망하고 13명이 실종된 상태다.

이와 함께 남중국해 북부 해역에서는 열대성 저기압이 생성돼 대만 남부와 중국 대륙을 향해 북동진하면서 제11호 태풍 우쿵(悟空·손오공)이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중국 저우산항에 대피 중인 중국 어선
중국 저우산항에 대피 중인 중국 어선

jo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