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야권 입각 추진…文정부 2기 '협치' 시동 거나

송고시간2018-07-23 09:54

초당적 협력 바탕으로 민생경제·개혁드라이브 가속페달 의지

여소야대 현실 고려…정기국회서 여야 정쟁에 동력소진 우려

평화당·정의당 등 범진보 중심될 듯…"인사 변수많아" 신중론도

국정원 직원들에게 연설하는 문 대통령
국정원 직원들에게 연설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내곡동 국가정보원을 찾아 업무중 순직한 국정원 직원을 기리는 '이름없는 별' 추모석에 앞에서 직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2018.7.20 [청와대 제공]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개각에서 야권 인사를 내각에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문재인 정부 2기를 맞아 본격적으로 야권과 협치에 나서려는 신호로 해석될 수 있어 주목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공석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대한 인선을 이번 주 발표한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문 대통령이 협치 콘셉트로 개각을 준비해왔다"고 말했다.

임명이 시급한 농림부 장관은 먼저 인선을 하지만, 후속 개각에서는 야권 인사 발탁을 계속 검토한다는 것이 청와대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여기에는 문재인 정부 2기의 성패를 가를 민생·경제 챙기기와 사회개혁 작업이 속도를 내기 위해선 여야를 가리지 않는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여소야대의 국회 지형 속에 장관 후보들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진통을 거듭하거나, 다가오는 정기국회에서 여야 간 대립이 격화해 예산이나 입법이 제자리걸음한다면 국정운영의 동력이 소진될 수 있다는 우려를 고려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우선 민생·경제의 경우 최근 고용지표 악화와 최저임금 인상안을 둘러싼 사회 갈등이 격해져 청와대 안에서도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바라보고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기류가 형성돼 있다.

나아가 J노믹스의 세 축인 소득주도성장·공정경제·혁신성장이 한층 더 치밀하게 맞물려 돌아가도록 하기 위해선 각종 경제정책 입법과 예산 편성 등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국회가 뒷받침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개혁 입법 추진에서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최근 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 파동 등으로 권력기관이나 군 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지만, 결국 이런 요구를 제도화하기 위해서는 국회 입법이라는 관문을 반드시 거쳐야 한다.

실제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 국가정보원법 개정안, 검경수사권 조정안 등 줄줄이 대기하고 있는 개혁 법안들이 거야(巨野)의 반대에 가로막혀 입법부의 문턱을 넘어서지 못하고 있다.

올해 들어 본격화한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 논의에서도, 문 대통령은 항상 '초당적 협력'을 강조해 왔다.

문 대통령은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4월 30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판문점 선언이) 국회의 초당적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잘 협의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2기 정부 인선을 앞두고 '협치' 카드를 고려하는 것은 이런 여소야대 국회라는 현실을 극복하고 소모적 정쟁을 최소화해 핵심적인 국정과제 수행에 속도를 높이겠다는 구상이 녹아있는 셈이다.

다만 문 대통령이 어느 범위까지 손을 내밀지는 현재로서는 미지수다.

청와대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범보수' 야권도 입각 대상에서 배제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그럼에도 정치권 안팎에서는 협치의 범위는 민주평화당이나 정의당 등 '범진보' 진영이 중심이 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가 이후로도 권력기관 개혁 및 적폐청산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방침인 만큼, 한국당과의 협치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의 구상은 제1야당보다는 범진보 진영과 손 잡고 낮은 단계에서 연대를 하려는 것 아니냐는 예측이 우세한 상황이다.

민주평화당 전당대회 결과 및 향후 범진보 진영의 '개혁입법연대'의 추진 논의 진행 상황을 주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이런 관측과 맞물려 있다.

일부에선 문 대통령이 이런 협치 구상을 하고 있더라도 아직은 초기 단계인데다, 인사의 특성상 수많은 변수가 작동하는 만큼 향후 전개될 상황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론이 제기된다.

야당과 협치라는 콘셉트에 더해, 개각 대상 부처를 이끌어갈 적임자가 누구인지도 중요한 고려요소라는 지적도 이런 신중론에 힘을 보태고 있다.

문 대통령, 국회 시정연설
문 대통령, 국회 시정연설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 국회 본회의 상정에 따른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17.11.1
hihong@yna.co.kr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