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수면 마리나·마리나 정비업 도입…해양관광 새 비전 마련

송고시간2018-07-23 11:00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해양수산부가 해양관광 강국 도약을 위해 내수면 마리나를 도입하는 등 새로운 마리나 정책 방향을 마련한다.

해수부는 오는 24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제2차(2020~2029년) 마리나 항만 기본계획' 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해수부는 '마리나 항만의 조성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10년마다 마리나 항만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5년마다 타당성을 검토해 이를 보완하고 있다.

2010년에 제1차 기본계획(2010~2019년)을 수립한 뒤 수정계획(2015~2019년)을 통해 전국 마리나 항만 예정구역 58곳과 마리나 항만 구역 7곳을 지정하는 등 합리적이고 체계적인 마리나 항만 개발을 위한 근거를 마련했다.

해수부는 이번 2차 기본계획에는 1차 기본계획에 대한 평가를 토대로 국내외 해양레저 및 관광 트렌드 변화를 반영해 새 마리나 정책 방향을 담을 계획이다.

특히 기존의 인프라 설치 중심에서 벗어나 마리나 정비업 신설, 내수면 마리나 도입 등 해양관광 진흥을 위한 다양하고 구체적인 정책도 포함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전국 마리나 현황과 통계를 기초로 마리나 항만 중장기 수요를 추정하고 마리나 항만 예정구역을 지정한다.

또한 마리나 산업 육성 방안, 해양레저문화 저변 확대 방안, 마리나 항만 경쟁력 및 정책기반 강화 방안 등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해수부는 이번 보고회 이후 정책연구와 각계 의견수렴, 관계기관 협의 등을 바탕으로 내년 하반기까지 기본계획(안)을 마련하고 2020년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제2차 마리나 항만 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21세기 동북아 마리나 허브 구축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할 것"이라며 "마리나 산업 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 발전, 일자리 창출, 해양레저·친수 문화를 확산해 해양관광 강국으로 도약하는 기회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