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헬기 순직장병, 결코 잊을 수 없어…원인 철저규명"

송고시간2018-07-23 08:53

"한치의 소홀함 없도록 예우하겠다…국가가 유가족과 함께할 것 약속"

경례받는 문 대통령
경례받는 문 대통령

(평택=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을 마치고 문무대왕함에 오르며 장병들의 경례에 답례하고 있다.2017.9.28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마린온 헬기 추락 사고 순직 장병들의 영결식이 열리는 것과 관련해 "우리는 국가와 자신이 부대를 위해 헌신한 장병들을 결코 잊을 수 없을 것"이라고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남긴 글에서 "오늘 헬기사고로 순직한 장병들의 영결식이 열린다. 안타까운 사고로 가족을 잃은 유가족들의 슬픔이 얼마나 클지 너무 마음이 아프다"며 "장병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유가족들과 슬픔을 함께하며 장병들의 이름을 불러본다. 고 김정일 대령, 고 노동환 중령, 고 김진화 상사, 고 김세영 중사, 고 박재우 병장"이라고 남겼다.

그러면서 "장병들은 상륙기동헬기 시험비행 중이었다. 해병의 전력강화를 위해 자신의 임무를 다하는 중에 당한 사고"라며 "임무 수행 중에 순직하거나 부상당한 장병들은 한 치의 소홀함이 없이 예우하겠다.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은 그 무엇으로도 유족들의 눈물을 대신할 수 없겠지만,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며 국가가 유가족들과 함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큰 부상을 당한 김용순 상사의 가족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오늘 수술의 성공을 간절히 바라며 조속한 회복을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