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곡에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전력자립률 30% 목표

송고시간2018-07-23 11:00

친환경·신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전경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강서구 마곡지구에 친환경 에너지 이용을 늘려 미세먼지·온실가스 감축을 꾀하는 '스마트에너지시티' 모델을 구축한다.

서울시 산하 기관인 서울에너지공사는 23일 GS건설, LG전자, GS파워 등 에너지 전문 기업들과 함께 마곡지구를 스마트에너지시티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스마트에너지시티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친환경 에너지 사용을 늘리는 도시 발전 모델이다.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의 문제를 해결할 방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서울시는 마곡지구에 스마트에너지 홈·빌딩·커뮤니티·타운·지역난방의 5가지 대표 모델을 만든다. 이들 모델이 성공적으로 정착하면 2022년까지 마곡지구 내 전력자립률이 30%로 높아지고 미세먼지는 연간 190t, 온실가스는 18만t 감축된다고 서울시는 추정했다.

박진섭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세계 여러 도시가 직면한 에너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신재생에너지와 미활용에너지 이용을 확대하고 에너지 효율 개선을 통해 수요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 친환경 도시 건설 프로젝트가 확대되자 서울에너지공사도 올해 초부터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을 준비해왔다.

지난 5월에는 GS건설, LH공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 23개 기관과 함께 '스마트 제로 에너지 시티(Smart Zero Energy City)' 개발을 위한 국가 실증과제의 총괄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이후 마곡지구를 대상으로 신재생에너지·미활용에너지 사용 확대를 연구하고 있다.

박시삼 GS건설 박사는 "전 세계적으로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며 "마곡지구에서 대표 모델을 구축하면 세계 주요 도시에 우리의 스마트에너지시티 기술을 알릴 수 있다"고 말했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