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집에서 열사병으로 쓰러진 90대 숨져…부산 첫 폭염 사망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에서 올해 폭염으로 인한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23일 부산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1시 47분께 부산 서구의 한 빌라에서 A씨가 거실에 쓰러져 숨져있는 것을 아들이 발견했다.

A씨는 아내가 한 달 전 병원에 입원한 뒤 집에서 혼자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아들은 이날 오전 아버지가 약속 시각에 연락되지 않자 집을 방문했다가 아버지가 숨진 것을 발견했다.

검안의는 A씨가 폭염으로 인한 열사병으로 쓰러져 숨진 것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냈다.

A씨는 당뇨 등 지병으로 평소 거동이 불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A씨 집을 찾았을 당시 에어컨 등 냉방기는 가동되지 않고 있었다고 전했다.

부산지역에는 지난 11일부터 12일째 폭염특보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2일 밤 열대야현상도 엿새 연속 이어졌다.

한편 최근 기록적인 폭염으로 올해 전국에서 온열 질환 사망자가 12명이 발생했다. 지난 15∼20일 엿새 사이에 발생한 온열 질환자만 469명으로 집계됐다.

온열 환자 남성 (PG)
온열 환자 남성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4 08: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