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레이드설' 햅 9K·오승환 휴식…토론토 3연승

송고시간2018-07-23 06:31

토론토 선발투수 햅[AP=연합뉴스]
토론토 선발투수 햅[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트레이드설 휘말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선발투수 J.A 햅이 5이닝 동안 삼진 9개를 잡는 위력투를 펼치며 승리의 발판을 다졌다.

햅은 2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 선발 등판, 5이닝 4피안타 9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승부가 경기 후반에 갈리면서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지만 5-4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MLB닷컴은 "트레이드 루머가 계속 돌고 있는 가운데 햅은 토론토 유니폼을 입고서는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등판을 했다"고 보도했다.

햅은 메이저리그에서 웨이버 공시 없이 트레이드할 수 있는 기간인 7월 31일까지 토론토가 다른 팀에 트레이드로 보낼 수 있는 유력한 선수로 꼽히고 있다.

햅은 1-1로 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불펜에 넘겼다.

6회초 조 비아지니가 볼티모어의 요나탄 스호프에게 솔로포를 맞아 균형은 깨졌다.

볼티모어는 8회초에도 단타와 2루타, 볼넷, 토론토 내야 수비 실책을 묶어 2점을 더 달아났다.

토론토는 8회말 랜달 그리칙의 2점포와 얀헤르비스 솔라르테의 역전 2점포로 점수를 뒤집고 승리를 가져갔다.

토론토는 볼티모어 상대 3연전을 싹쓸이하며 3연승을 달렸다.

트레이드 대상으로 거론되는 토론토의 한국인 불펜 오승환(36)은 하루 쉬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