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더운 대서 실감'…경남 낮 최고 35도 이상 올라

송고시간2018-07-23 05:59

'더위는 못 참아'
'더위는 못 참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일 년 중 가장 덥다는 절기 대서(大暑)인 23일에 경남은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 오르는 등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부산지방기상청 창원기상대는 이날 현재 도내 전역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일부 해안과 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 오르고 밤사이 열대야가 나타나겠다고 밝혔다.

낮 최고기온은 평년보다 3∼6도 정도 높은 수준이다.

기상대는 고온 상태가 장기간 지속하면서 보건, 가축, 식중독, 농업, 산업, 수산업(육상 양식장) 등에 피해가 우려되므로 폭염 대응요령을 적극 참고해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질환 관리와 농·수·축산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또 태풍 '암필'(AMPIL)의 간접 영향 등으로 남해안에는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어 안전사고에 유의하고 해수욕객도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남지역 미세먼저 농도는 '좋음'으로 예보됐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