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남북사업에 제재 예외 필요…제재완화 단계는 아냐"

송고시간2018-07-23 05:10

"북미-남북대화 같이가야…상호 추동토록 소통하는 게 중요"

한미 외교장관 회담
한미 외교장관 회담

(서울=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0일(현지시간) 오전 뉴욕 맨해튼의 유엔주재 대한민국 대표부에서 만나 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2018.7.21 [공동취재단]

(영종도=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3일 대북제재 완화 가능성과 관련해 "지금은 완화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국 방문을 마치고 이날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강 장관은 안보리 이사국에 대북제재 완화를 강조했다고 알려진 점에 대해 "완화가 아니다"라며 "(강조한 부분은) 남북사업에 필요한 대북 제재 예외를 인정받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북한과 대화 협력을 위해 요구되는 부분에서는 제한적인 제재 예외가 필요함을 강조하면서, 동시에 대북 제재 완화를 위해서는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조치가 있어야 함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강 장관은 또 미국 방문이 우리 정부의 북미대화 중재자 역할의 본격화를 의미하는 것이냐는 물음에 "북미 간 대화와 남북 간 대화가 같이가야 하는 만큼, 꼭 (한국이) 중재자 역할을 한다기보다는 서로 상호 추동할 수 있게 (한미가) 소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9월 하순 유엔총회 계기 남북미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해서는 "종전선언은 저희가 꾸준히 노력하는 부분이지만 시기가 언제일지에 대해서는 지금은 정확히 얘기할 수는 없다"고 답했다.

강 장관은 이번 방미 성과에 대해서는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수시로 만나는 것이 유익했고, 이번에 같이 안보리 이사국들에 브리핑해줄 기회가 아주 좋았다"고 돌아봤다.

강 장관은 지난 17일부터 영국과 미국을 잇달아 방문해 한영 외교장관 전략대화, 한미 외교장관회담, 안보리 이사국 대상 한미 공동브리핑 등 일정을 소화하고 이날 귀국했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