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쿠바, 신임 내각 34명 인준…'사유재산 허용' 개헌안 의회 가결

송고시간2018-07-23 02:08

경제부문 중심 9명만 교체…국가평의회 의장 임기제한 등 개혁 시동


경제부문 중심 9명만 교체…국가평의회 의장 임기제한 등 개혁 시동

헌법 개정안과 각료 인준 안건에 찬반 투표하는 전국인민권력회 [AP=연합뉴스]

헌법 개정안과 각료 인준 안건에 찬반 투표하는 전국인민권력회 [A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쿠바 의회가 지난 4월 취임한 미겔 디아스카넬 국가평의회 의장을 보좌할 새 내각을 인준했다고 국영 뉴스통신 프렌사 라티나 등 현지언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의회에 해당하는 전국인민권력회는 전날 총회를 열어 디아스카넬 의장이 선임한 34명의 각료를 인준했다.

디아스카넬 의장은 신임 각료를 9명만 선임, 변화보다는 안정성과 연속성에 방점을 뒀다. 각료 교체는 주로 경제부문을 중심으로 단행됐다.

주요 새 각료를 보면 이리스 키노네스 로하스는 식품부, 베트시 디아스 벨라스케스는 국내무역부, 알레한드로 힐 페르난데스는 경제기획부, 호세 앙헬 포르탈 미란다는 공공보건부 수장으로 각각 임명됐다.

나머지는 라울 카스트로 전 국가평의회 의장이 정부를 이끌던 시절에 임명된 장관들이 대거 유임됐다.

혁명 사령관이던 라미로 발데스, 리카르도 카브리사스와 울리세스 로살레스 델 토로 장군은 부통령직을 계속 맡는다.

브루노 로드리게스 외교부 장관, 로드리고 말미에르카 대외무역부 장관, 리나 페라사 재무부 장관은 자리를 지켰다.

카스트로 전 의장 시절 10년간 경제개혁부 장관을 맡아 개인 기업의 점진적 도입을 이끈 마리노 무리요는 교체됐다.

전국인민권력회는 1976년 냉전 시대에 제정돼 사회 변화상을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아온 헌법의 개정안을 가결했다.

개정안에는 사유재산 및 시장경제 도입, 중임(총 10년)만 허용하는 국가평의회 의장(대통령) 임기제한, 권력 분산을 위한 총리직 신설, 동성결혼 허용, 무죄추정 원칙 도입, 성 정체성에 기반을 둔 차별금지 원칙 명문화 등이 담겼다.

일련의 개혁적인 조치에도 국가가 경제를 주도·통제하고 공산당에 권력이 집중되는 사회주의 체제는 유지하기로 했다.

개정안은 하반기에 국민투표를 거친 뒤 최종 발효된다.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