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환, 펜싱 세계선수권 사브르 개인전 첫 우승…김준호 3위

송고시간2018-07-22 23:12

김정환의 경기 모습[국제펜싱연맹 제공=연합뉴스]

김정환의 경기 모습[국제펜싱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의 맏형 김정환(35·국민체육진흥공단)이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 첫 메달을 금빛으로 장식했다.

세계랭킹 9위인 김정환은 22일 중국 우시에서 열린 2018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사브르 개인전 결승에서 엘리 더스위츠(미국)를 15-11로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다.

2005년부터 국가대표로 활동한 김정환이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에서 메달을 획득하고 결승에 진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인전 동메달리스트인 그는 월드컵과 국제그랑프리 등 각종 국제대회에서 개인전 우승과 메달 경력을 보유한 베테랑 중의 베테랑이다.

그러나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유독 개인전 메달과 인연이 없었다. 단체전에서만 지난해 우승, 2014년 은메달, 2013년 동메달을 따낸 바 있다.

올해 3월 서울에서 열린 국제그랑프리에서 준우승하며 개최국의 자존심을 살리는 등 여전히 정상급 기량을 뽐내 온 그는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 메달과 우승까지 동시에 일궈내며 맏형의 힘을 보여줬다.

우승 트로피 들어 올린 김정환[국제펜싱연맹 제공=연합뉴스]

우승 트로피 들어 올린 김정환[국제펜싱연맹 제공=연합뉴스]

한국 선수가 펜싱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에서 우승한 건 2010년 남자 사브르의 원우영 이후 8년 만이다.

단체전까지 통틀어서는 지난해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 이어 2년 연속 금메달이 나왔다.

8강전에서 올 시즌 개인전 랭킹 1위이자 지난해 개인전 준우승자인 대표팀 후배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과 만난 김정환은 15-10으로 승리를 거두고 준결승에 올라 메달을 확보했다.

이어 준결승전에서는 카밀 이브라기모프(러시아)를 15-13으로 따돌렸고, 결승전에서는 세계랭킹 3위인 더스위츠까지 격파하며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김정환(윗줄 다섯번째)과 김준호(오른쪽에서 다섯번째) 메달 획득 축하하는 펜싱 대표팀[대한펜싱협회 제공=연합뉴스]

김정환(윗줄 다섯번째)과 김준호(오른쪽에서 다섯번째) 메달 획득 축하하는 펜싱 대표팀[대한펜싱협회 제공=연합뉴스]

김준호(국군체육부대)는 준결승전에서 더스위츠에게 14-15로 석패했으나 값진 첫 개인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단체전 2연패에 도전하는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개인전에서 두 명의 메달리스트를 배출하며 청신호를 켰다.

여자 에페에서는 최인정(계룡시청)이 유일하게 16강에 진출했으나 코랄리네 비탈리스(프랑스)에게 14-15로 져 탈락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