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무부 "한국은 유엔 대북 해상제재 이행의 충실한 동반자"

송고시간2018-07-22 23:25

북한산 석탄 한국 유입에 "통일된 대응위해 긴밀한 협력·연락 유지"

폼페이오-강경화, 20일 뉴욕 회동에서 안보리 결의 이행 논의

미국 국무부 전경
미국 국무부 전경

[위키피디아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22일(현지시간) 유엔 대북제재 결의상 금수품인 북한산 석탄이 러시아에서 환적된 후 한국에 유입된 것과 관련해 "미국과 한국은 통일된 대응을 조율하기 위해 긴밀한 연락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파나마 등 외국 국적 선박이 러시아에서 북한산 석탄을 환적해 한국에 유입한 것에 대한 미 정부의 대응과 관련한 연합뉴스의 질문에 "한미는 북한 문제에 대해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답변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한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문의 해상 이행(maritime implementation)에 있어 충실하고 신뢰할 수 있는 동반자"라며 북한산 석탄 유입에 대한 한국 정부의 조치에 신뢰를 나타냈다.

그는 "한국은 우리의 가장 가까운 동맹국이자 우방"이라며 "우리의 동반자 관계는 민주주의와 인권, 법치의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 정부는 지난해 10월 북한산 석탄을 한국에 반입한 파나마 선적의 스카이 엔젤(파나마), 시에라리온 선적의 리치 글로리 호에 대한 유엔 안보리 결의(2397호) 위반과 관련, 조사 결과와 제반 사항을 고려한 뒤 추가 조치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방침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20일 북한 비핵화 등을 논의하기 위해 뉴욕을 방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안보리 결의 이행에 대해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국무부는 전날 공식 트위터 계정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뉴욕에서 강 장관을 만나 굳건한 한미동맹과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에 대한 긴밀한 조율, 북한에 대한 압박 유지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외교 소식통은 "북한산 석탄 유입과 관련해서 마치 미국이 한국에 조처할 것처럼 잘못 알려진 것에 대해 국무부 측이 당혹스러워하고 있다"면서 "북한산 석탄 유입 건은 한미가 정보를 공유하고 공조해서 조사하는 대북제재 이행의 모범사례에 해당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기 위해 국무부가 이례적으로 공식 트위터를 통해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이 유엔 제재를 논의했다는 점을 부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욕에서 만난 강경화-폼페이오
뉴욕에서 만난 강경화-폼페이오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20일 뉴욕 맨해튼의 유엔주재 대한민국 대표부에서 대화하는 모습.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