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항우, 슈퍼레이스 4R 캐딜락 6000 클래스 우승

송고시간2018-07-22 21:49

캐딜락 6000 클래스 우승을 차지한 조항우(가운데)와 준우승 야나기다 마사타카(왼쪽), 3위 이데 유지.[슈퍼레이스 제공=연합뉴스]

캐딜락 6000 클래스 우승을 차지한 조항우(가운데)와 준우승 야나기다 마사타카(왼쪽), 3위 이데 유지.[슈퍼레이스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스피드웨이 킹' 조항우(아트라스BX 레이싱)가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클래스 결승전에서 '폴 투 피니시'를 달성했다.

조항우는 22일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캐딜락 6000 클래스 결승전에서 21랩을 43분57초183으로 완주, 팀 동료 야나기다 마사타카(43분58초262)를 1초 079초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엑스타 레이싱의 이데 유지는 44분14초938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3위에 올랐다.

전날 예선을 1위로 마친 조항우는 폴 포지션에서 레이스를 시작해 팀 동료인 야나기다와 김종겸이 후미에서 상대 선수를 견제해주는 팀플레이 속에 마지막 랩까지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우승하면서 '폴 투 피니시'(예선 1위·결승 1위)를 달성했다.

지난해 스피드웨이에서 치러진 5차례 레이스에서 3번이나 우승한 조항우는 이번 시즌 4라운드 우승으로 '스피드웨이 킹'의 면모를 과시했다.

아트라스BX의 조항우가 22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 캐딜락 6000 클래스 결승전에서 역주하고 있다.[슈퍼레이스 제공=연합뉴스]

아트라스BX의 조항우가 22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4라운드 캐딜락 6000 클래스 결승전에서 역주하고 있다.[슈퍼레이스 제공=연합뉴스]

ASA GT클래스에서도 '폴 투 피니시'가 나왔다.

예선을 1위로 통과한 이동호(뉴욕셀처 이레인 레이싱팀)는 16랩을 34분44초633으로 주파해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지난 시즌 ASA GT2클래스 우승을 차지했던 '디펜딩 챔피언' 이동호의 올 시즌 첫 우승이었다.

오한솔(서한퍼플 모터스포트)이 34분45초418로 2위를 차지한 가운데 강진성(이앤엠 모터스포츠)이 34분47초848로 3위가 됐다.

BMW M클래스에서는 김효겸(MSS)이 오프닝 랩에서 잡은 승기를 라스트 랩까지 이어가며 시즌 첫 승을 거뒀고, 현대 아반떼컵 마스터즈 레이스 4라운드에서는 최광빈(현대 드라이빙 아카데미)이 정상에 올랐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