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용 "북미 비핵화 협상 '빠른 속도 추진' 방안 협의…유익"

송고시간2018-07-22 17:29

방미 귀국길서 언급…"남북관계 발전·북미 비핵화 협상 선순환 방안 논의"

"완전한 비핵화로 평화정착 공동목표 재확인"…"北석탄 반입 문제 논의 안 해"

답변하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답변하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영종도=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2일 오후 미국 방문 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정 실장은 방미 기간에 존 볼턴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나 한미 공조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8.7.22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지난 20일 미국을 방문했다가 22일 귀국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과 현재 진행되고 있는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선순환적으로, 성공적으로 가급적 빠른 속도로 추진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방안들에 대해 매우 유익한 협의를 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한 귀국길에 기자들을 만나 '방미 목적과 성과를 설명해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언급한 뒤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에서의 평화정착이 한미 양국의 공동의 목표라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한미 간 굳건한 동맹관계를 토대로 앞으로도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긴밀한 공조체제를 계속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남북미 종전선언과 관련해 어떤 논의를 했느냐'는 질문에는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았다.

북한산 석탄의 한국 유입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그 문제에 관해서는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