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38도, 24년 만에 최고폭염…7월 기온 역대 3번째(종합)

송고시간2018-07-22 17:59

1994년 이후 최고·여름기온 역대 5번째…홍천 38.2도 전국 최고

서울 38도, 24년 만에 최고폭염…7월 기온 역대 3번째(종합) - 1

서울 38도, 24년 만에 최고폭염…7월 기온 역대 3번째(종합) - 2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22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올해 들어 가장 높은 38도까지 치솟았다. 7월 기온으로는 1994년 두 차례 이후 역대 3번째이자 7∼8월 여름철 기온으로도 5번째 기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8.0도까지 오르면서 1994년 7월 24일 낮 최고기온 38.4도, 같은 해 7월 23일의 38.2도에 이어 7월 기온으로는 역대 3번째로 높았다.

7∼8월 여름철 기온으로는 1943년 8월 24일과 1939년 8월 10일(38.2도)에 이어 역대 5번째로 더웠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각 지역의 대표 관측 지점에서 측정한 이날 최고기온은 강원도 홍천 38.2도, 서울 38도, 충북 청주 37.8도, 강원도 춘천 37.6도, 경기 수원과 경북 영덕 37.5도 등을 기록했다.

홍천과 청주, 수원을 비롯해 충북 제천(37.2도), 춘천(37.0), 경기 파주(36.7), 동두천(36.1), 대관령(32.9)은 이날 7월 낮 최고기온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서울은 전날 낮 최고기온이 36.9도를 기록한 데 이어 하루 만에 올해 최고기온을 갈아치웠다.

양평(37.4도)과 포항(37.2도), 이천(37.4), 의성(37.1), 충주(37.0), 춘천(37.0)도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이날 오후 4시 현재까지 자동기상관측장비(AWS)가 측정한 낮 최고기온은 여주(흥천)가 39.7도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올해 들어 전국 최고기온으로 기록됐다.

이어 의왕(오전동) 39.6도, 안성(고삼) 39.5도, 서울(서초) 39.3도, 광주(퇴촌) 39.1도, 안성(서운) 39.1도 순으로 더웠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전국에 폭염 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일부 해안과 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 오르면서 무더위가 계속 이어지겠다"고 설명했다.

또 "제10호 태풍 '암필'(AMPIL)이 동반한 덥고 습한 공기가 우리나라로 유입됨에 따라 불쾌지수가 상승하고 열대야 발생 지역이 확대되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