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서 최근 5년간 물놀이·다슬기 채취 중 30명 익사

송고시간2018-07-22 14:57

경남도, 물놀이 안전 취약지역 점검
경남도, 물놀이 안전 취약지역 점검

(창원=연합뉴스) 경남도는 최근 물놀이 사고가 잇따르자 취약지역인 산청과 거창 등을 찾아 현장 점검했다. 2018.7.22 [경남도 제공]

(창원=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최근 5년간(2013∼2017년) 경남에서 물놀이를 하거나 다슬기를 채취하다 30명이 물에 빠져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경남도에 따르면 이 기간 물놀이 사망자는 24명, 다슬기 채취 사망자는 6명이다.

물놀이 사망 원인은 수영 미숙과 음주 후 수영이 각 8건, 안전수칙 불이행이 3건, 기타 5건 등이다.

올해 역시 지난 21일 함양군 안의면 석천교 아래 하천에서 물놀이는 하던 초등학생이 숨지는 등 물놀이 사망자 3명, 다슬기 채취 익사사망자 2명이 발생했다.

도는 사고가 이어지자 22일 한경호 행정부지사 등이 물놀이 취약지역인 산청과 거창 등을 찾아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현장을 점검했다.

한 부지사 등은 물놀이지역 주위에 비치된 구명환, 구명조끼 등 구명장비의 설치 상태와 안전관리 요원 배치, 근무 실태 등을 확인했다.

경남도는 지난 15일부터 8월 15일까지를 '여름철 물놀이 안전관리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해 하천과 계곡 등 물놀이지역 182곳에 위험표지판을 설치하고 구명장비 와 안전요원을 배치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