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중 환율전쟁 예고…므누신 "위안화 조작여부 면밀히 주시"(종합)

송고시간2018-07-22 18:52

10월 환율보고서에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중국산 수입품 전액에 관세' 가능성 경시하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수출 경쟁력에 직결되는 '환율전쟁'으로 비화할 조짐이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한 인터뷰에서 미국이 최근 지속되고 있는 중국 위안화 약세를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위안화 환율이 조작됐는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국 CNBC가 보도했다.

그는 위안화 약세에 대한 검토가 환율 조작여부에 대한 미 재무부의 반기 보고서의 일환으로 이뤄질 것이라면서 "그들이 통화를 조작해왔는지에 대해 매우 신중하게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므누신 장관은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환율을 무기로 사용하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나는 무기냐, 아니냐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통화 약세가 그들에게 부당한 이익을 만들어주고 있다는 점엔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중국 수출품에 대한 관세를 부과하는데 이어 오는 10월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동안 미국 의회와 제조업계에서는 중국이 국제시장에서 자국 상품의 수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위안화를 고의적으로 절하하고 있다는 비난이 제기됐었다.

미 재무부는 매년 4월과 10월 등 2차례에 걸쳐 각국의 환율 상황을 조사해 환율보고서를 발표하며 이에 따라 환율 조작국, 관찰 대상국 등을 지정한다.

환율조작국 지정 여부는 ▲ 현저한 대미 무역수지 흑자(200억 달러 초과) ▲ 상당한 경상수지 흑자(GDP 대비 3% 초과) ▲ 환율시장의 한 방향 개입 여부(GDP 대비 순매수 비중 2% 초과) 등 세 가지 기준으로 결정된다.

세 가지 모두 해당하면 심층분석대상국, 즉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고, 2개 항목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면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된다.

지난 4월 미 재무부가 발표한 환율보고서에서 한국과 중국, 일본, 독일, 스위스, 인도가 관찰대상국으로 지정됐다.

이어 므누신 장관은 2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으로 수입되는 중국산 제품 전액(5천억 달러 상당)에 관세를 부과할 준비가 돼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위협이 현실화할 수 있다고 될 수도 있다고 중국을 압박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그는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 전액에 관세를 부과할 가능성을 경시하진 않을 것(wouldn't minimize)"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환율을 조작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중국산 수입품 전체에 관세를 물릴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달러화 강세에 영향을 미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정책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므누신 장관은 트럼프 정부의 목표는 미국산 제품의 중국 수출을 늘려 중국과 더 균형 잡힌 무역 관계를 이루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트럼프 정부가 정치적 독립기관인 연준의 통화정책에 개입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므누신 장관은 "나와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연준의 독립성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해명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 유럽연합(EU)의 환율조작을 비난한 이후에도 미국은 외환시장에 개입하려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므누신 장관은 이와 함께 "유럽이 자유 무역을 믿는다면, 우리는 자유무역협정(FTA)에 서명할 준비가 돼 있다"며 "어떤 협정이든 관세, 비관세장벽, 보조금을 철폐해야 할 것이다. 이 세 가지를 모두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