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에워싼 3개 태풍…곳곳서 물난리 피해 커져(종합)

송고시간2018-07-22 15:13

태풍 암필 상하이 상륙…19만명 긴급대피·항공편 500편 취소

3개의 태풍이 에워싼 중국[홍콩천문대 캡처]
3개의 태풍이 에워싼 중국[홍콩천문대 캡처]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 남부와 동부에 한꺼번에 3개의 태풍이 에워싸면서 곳곳에서 폭우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2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올해 제10호 태풍 암필이 현재 중국 저장(浙江)성 앞바다에서 상하이 쪽을 향해 접근하고 있고 중국 남부를 강타한 제9호 태풍 손띤은 세력이 약해졌다가 다시 발달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제11호 태풍 우쿵(悟空·손오공)도 서태평양 마셜제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해 점차 세력을 키우며 바스해협을 거쳐 대만과 중국 대륙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 중에서도 태풍 암필은 이날 낮 12시 30분(현지시간) 상하이 충밍다오(崇明島)를 통해 중국 대륙에 상륙한 다음 상하이는 물론 저장(浙江), 장쑤(江蘇), 안후이(安徽) 등 동부지역에 폭우를 뿌리고 있다.

상륙 당시 최대 풍속 28m에 982 헥토파스칼(hPa)의 중형급 태풍으로 한국 남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상하이시 정부는 이날 오전 태풍 및 폭우 황색경보를 발령하는 한편 위험지역에서 19만여명의 주민을 긴급 대피시키고 야외 활동, 공사 등을 전면 중단시켰다. 상하이 푸둥(浦東), 훙차오(虹橋) 두 공항에서만 각각 350편, 170편의 항공편이 결항, 취소됐다.

저장성 태풍 암필 접근
저장성 태풍 암필 접근

저장성 당국도 모두 3만8천명의 주민을 대피시키고 3만척의 어선을 회항시켰다. 이들 지역의 일부 고속철도 운행도 취소됐다.

태풍 암필은 앞으로 상하이와 저장성에 이어 안후이성을 거쳐 산둥(山東)성 내륙으로 북서진할 것으로 예상됐다.

태풍 손띤도 중국 남부를 위협 중이다. 태풍 손띤은 지난 18일 하이난(海南)성을 거치며 열대성 저기압으로 약해졌다가 남서 계절풍에 밀려 24시간 만에 다시 통킹만으로 돌아와 베트남 일대로 상륙하며 부활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재 풍속 15m의 소형 태풍으로 하이난성과 광시(廣西)장족자치구 북서부에 비바람을 뿌리고 있다.

특히 태풍 상륙을 앞두고 지난 15일부터 중국 전역에서 연일 폭우가 쏟아지며 27개 성·시에서 54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민 수도 2천53만명에 달했다.

지난 18∼19일 간쑤(甘肅)성 린샤(臨夏) 회족자치주 둥샹(東鄕)현에서 모두 주민 13명이 숨지고 3명이 실종되는 피해를 겪었다.

수도 베이징(北京)은 58시간이나 지속된 폭우로 20년 만의 최대 물난리를 겪기도 했다.

중동과 아프리카 지역을 순방 중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잇따른 홍수와 태풍으로 피해가 커지자 해외순방 중 이례적으로 재해 복구에 전력을 다하라는 특별지시를 내렸다.

하이난에 접근하는 태풍 손띤
하이난에 접근하는 태풍 손띤

jo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