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컹 시즌 13호 골' 경남, 수원과 2-2 무승부…2위 수성

송고시간2018-07-21 20:59

포항, 전남과 제철가 더비서 3-1 역전승

볼 다투는 경남의 말컹과 수원의 곽광선[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볼 다투는 경남의 말컹과 수원의 곽광선[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경남FC가 '2위 경쟁자'인 수원 삼성과의 맞대결에서 4골을 주고받으며 승점 1을 나눠 가지고 2위 자리를 지켰다.

경남은 21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9라운드 홈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최근 5경기에서 3승 2무의 상승세를 이어간 경남은 승점 33을 쌓아 2위를 유지했다.

수원은 승점 1 차이 3위(승점 32)를 지켰다.

경남은 경기 시작 1분 만에 조재철의 골이 터지며 기선을 제압했다.

왼쪽 측면에서 유지훈이 보낸 낮은 크로스가 이렇다 할 방해 없이 골대 앞까지 연결됐고, 조재철이 오른발로 마무리해 골문을 열었다.

전반 17분엔 네게바가 수원 선수에게서 빼앗아낸 공을 중원에서 쇄도하며 조재철에게 찔러줬고, 이를 이어받은 말컹의 오른발 슛이 오른쪽으로 벗어나는 등 경남이 최전방의 말컹과 조재철을 중심으로 우세한 경기를 풀어갔다.

수원도 조금씩 창끝을 조준했지만, 몸을 날리는 경남의 철벽 방어가 쉽게 뚫리지 않았다.

전반 28분 염기훈이 페널티아크 오른쪽 좋은 위치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직접 강하게 왼발로 차올렸으나 경남 수비수 박지수가 정면에서 머리로 막아내기도 했다.

이후에도 계속 두드리던 수원은 전반 39분 염기훈의 헤딩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이종성이 감각적인 왼발 슛으로 동점 골을 뽑아내 균형을 맞췄다.

바그닝요의 골 축하하는 수원 선수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바그닝요의 골 축하하는 수원 선수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기세가 오른 채 전반을 마친 수원은 후반 시작과 함께 데얀을 투입하며 역전을 노렸고, 2분 만에 전세가 뒤집혔다.

지난 라운드 MVP인 염기훈이 오른쪽 측면에서 화려한 발재간으로 수비를 제친 뒤 정확히 올려준 것을 바그닝요가 헤딩 골로 연결했다.

하지만 경남은 6분 뒤 골 지역 왼쪽에서 상대 수비 실수를 놓치지 않고 말컹이 왼발 슛을 꽂아 다시 '평행선 승부'가 이어졌다.

말컹은 시즌 13호 골로 득점 선두 제리치(강원·14골)를 바짝 뒤쫓았다.

이후 소득 없는 공방전 속에 수원은 후반 막바지 교체 투입한 한의권을 앞세워 매서운 공세를 이어갔으나 끝내 다시 앞서 가는 골은 터지지 않았다.

이근호의 역전골에 기뻐하는 포항 선수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이근호의 역전골에 기뻐하는 포항 선수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포항에서 열린 '제철가 더비'에서는 포항 스틸러스가 전남 드래곤즈를 3-1로 물리치고 최근 3경기 무패(2승 1무)를 이어갔다.

전남이 전반 9분 한찬희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지만, 포항은 전반 39분 알레망의 시즌 1호 골로 맞불을 놨다.

후반 10분엔 포항 이근호의 역전 골이 터졌고, 후반 42분에는 오스트리아 리그 아우스트리아 빈에 임대됐다가 이달 포항 유니폼을 입고 데뷔한 이진현의 K리그 첫 골이 쐐기를 박았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