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0도 넘는데 물도 안나와"…이라크 민생고시위 확산

송고시간2018-07-21 19:31

이라크 남부에서 수도 바그다드로 북상

20일 바그다드에서 벌어진 민생고 시위[AFP=연합뉴스 자료사진]
20일 바그다드에서 벌어진 민생고 시위[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라크 남부 유전지대 바스라 주에서 시작된 민생고 시위가 수도 바그다드로 북상했다.

바그다드에서는 20일(현지시간) 도심 타흐리르 광장에서 실업 해결, 물·전기의 충분한 공급을 요구하는 시민 수천명이 모여 시위를 벌였다.

경찰은 이들을 해산하려고 물대포를 쏘고 최루탄을 발사하면서 강경하게 대응했다. 시위대가 경찰과 충돌하면서 부상자가 다수 발생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시위대는 "도둑들이 이 나라를 다스리고 있다"면서 정부의 무능과 부패를 강하게 규탄했다.

이날 나시리야, 나자프, 디카르, 바스라 주 등 이라크 남부 주요 지역 곳곳에서도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다.

남서부 디와니야 시에서는 20일 시위에 참가한 20대 남성 1명이 사망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이로써 바스라 주를 시작으로 시위가 본격화한 지난 9일부터 사망자는 최소 9명이 됐다.

이들 지역은 이라크에서 국내외 에너지 기업의 투자와 영업이 가장 활발한 유전지대이지만, 정작 현지 젊은이들은 직장을 구할 수 없는 데다 설상가상으로 섭씨 50도가 넘나드는 혹서가 계속되면서 물·전기가 부족하자 시민들이 거리로 뛰쳐나왔다.

이라크 정부는 일자리 1만 개를 만들고 물·전기를 공급하는 기반시설에 30억 달러를 편성하겠다면서 급한 불을 끄려 했지만 민심의 분노를 진정시키진 못했다.

이를 시급히 해결해야 할 새 내각은 총선이 실시된 지 두 달이 넘었지만 부정선거 시비로 아직 구성되지 못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