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테러 희생자 보상금 4천만원 지급키로…3배로 늘려

송고시간2018-07-21 19:00

베를린 크리스마스시장 테러 등도 소급 적용

베를린 크리스마스시장에서 희생자 추모하는 시민들 [베를린=연합뉴스 자료사]
베를린 크리스마스시장에서 희생자 추모하는 시민들 [베를린=연합뉴스 자료사]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정부가 테러 희생자 유족을 상대로 지급하는 보상금을 3배로 늘렸다.

21일(현지시간) 공영방송 도이체벨레에 따르면 정부는 테러 희생자의 부모와 자녀, 배우자를 상대로 보상금을 기존 1만 유로(약 1천322만 원)에서 3만 유로(3천966만 원)로 올리고, 이를 위한 재원을 올해 예산에 반영했다.

희생자의 형제는 기존 5천 유로(661만 원)에서 1만5천 유로(1천983만 원)를 받게 된다.

정부는 테러로 부모를 잃은 자녀들을 상대로는 4만5천 유로(5천949만원)를 추가로 지급하기로 했다.

특히 12명의 인명을 앗아간 2016년 베를린 크리스마스시장 테러와 2000∼2007년 신나치주의 테러단체인 국가사회주의지하당(NSU)에 의한 연쇄 살인사건 등 과거 테러도 이번 조치에 소급된다.

소급 대상자 유족은 300명 정도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번 조치는 크리스마스시장 테러 희생자의 유족들이 위로와 보상 등에 대한 정부의 사후 조치가 무성의하다고 불만을 제기해왔고, 여론도 이에 동조한 데 따른 것이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지난해 12월 19일 베를린 크리스마스시장 테러 1주년 추모식에 참석해 유족들을 위로하면서 "국가가 취약했다"고 인정하기도 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