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탁구협회 서기장 "단일팀 하나 됨과 응원으로 기적 일어났다"

송고시간2018-07-21 19:07

지바 세계선수권 단일팀 우승 주역 현정화 "27년 만의 우승 기쁘다"

건배하는 북한 주정철 서기장과 허태정 대전시장
건배하는 북한 주정철 서기장과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2018 코리아오픈 탁구대회에 북측 선수단을 이끌고 참가한 주정철 북한탁구협회 서기장(오른쪽)이 21일 오후 대전 서구 대전시청 20층에서 열린 환송만찬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건배하고 있다. 2018.7.21
walden@yna.co.kr

주정철 북한탁구협회 서기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주정철 북한탁구협회 서기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전=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주정철 북한탁구협회 서기장이 '신한금융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서 이뤄진 남북 단일팀의 혼합복식 금메달 쾌거에 감격을 표현했다.

주정철 서기장은 21일 대전시 대전시청 20층 식당에서 마련한 북한 선수단 초청 환영 만찬 답사를 통해 "이번 대회에 참가한 우리 선수단을 대표해 사의를 표한다"면서 "차효심-장우진 선수의 혼합복식 금메달은 5일간 남북 단일팀의 하나 됨과 경기장에 메아리친 뜨거운 응원이 만들어낸 기적"이라고 말했다.

주 서기장은 이어 "좋은 성적을 거두게 된 건 단일팀이 만들어낸 결과"라면서 "우리가 갈라질 수 없는 한 핏줄임을 뜨겁게 느끼게 됐다"고 감동을 전했다.

남북 탁구 선수들 '밝은 미소'
남북 탁구 선수들 '밝은 미소'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2018 코리아오픈 탁구대회에 참석한 북측 선수단이 21일 오후 대전 서구 대전시청 20층에 마련된 환송만찬장에 참석해 남측 선수단, 허태정 대전시장 등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18.7.21
walden@yna.co.kr

코리아오픈 혼합복식 우승 장우진-차효심
코리아오픈 혼합복식 우승 장우진-차효심

(대전=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18 코리아오픈 탁구대회 남북 단일팀 혼합복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한국 장우진-북한 차효심 조가 2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결승전 시상식에서 상패를 들어보이고 있다. 2018.7.21
hihong@yna.co.kr

그는 이어 "벌써 떠날 때가 됐다"며 아쉬움을 전한 뒤 "앞으로 북남이 하나가 돼 더 많은 금메달을 따고 평화와 번영이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앞서 환영사에 나선 허태정 대전시장은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여자단체전 금메달을 땄고, 27년이 흐른 지금 코리아오픈 혼합복식에서 북측의 차효심 선수와 남측의 장우진 남매가 큰일을 해냈다"면서 "이번 대회가 단일팀을 성사시킨 북과 남, 남과 북이 하나가 되는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건배사 요청을 받은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 여자단체전 남북 단일팀 주역인 현정화 렛츠런 감독은 "27년 만에 금메달을 이뤄내서 마음이 뜨겁다"면서 "남북의 탁구 발전과 화합을 위해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