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 안동 37.7도…기상관측 이래 41년 만에 7월 최고기온(종합)

송고시간2018-07-21 17:32

자동기상관측장비 측정으로는 영천 신령이 39.3도로 가장 높아


자동기상관측장비 측정으로는 영천 신령이 39.3도로 가장 높아

대구시 북구 한 도로에 지열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시 북구 한 도로에 지열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21일 경북 의성의 낮 최고기온이 38.3도를 기록하는 등 대구·경북 전역에서 폭염이 맹위를 떨쳤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영천 37.8도, 경주와 안동 37.7도, 청송 37.0도, 상주 36.9도, 대구 36.3도를 기록했다.

안동은 기상관측 이래 41년 만에 가장 높은 7월 기온이다.

상주도 전날 36.8도로 역대 7월 최고기온을 기록한 이후 하루 만에 이를 경신했다.

자동기상관측장비(AWS) 측정으로는 이날 영천 신령이 39.3도로 가장 높았고 경산 하양과 울진 금강송, 예천 지보가 각각 38.5도였다.

현대백화점 대구점 앞에서 시민이 더위에 익은 달걀프라이와 녹아내린 슬리퍼 조형물 사이를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백화점 대구점 앞에서 시민이 더위에 익은 달걀프라이와 녹아내린 슬리퍼 조형물 사이를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낮 기온이 치솟으면서 대구 도심은 평소 주말보다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지하철역 등지에 마련된 무더위 쉼터와 냉방시설을 갖춘 백화점과 극장가에는 시민 발길이 이어졌다.

대구와 경북(울릉도·독도 제외)에는 지난 11일부터 11일째 폭염 경보가 발효 중이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밤에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며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 질환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tjd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