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완전범죄 노린' 영주 새마을금고 30대 강도 구속

송고시간2018-07-21 15:21

오토바이 훔치는 새마을금고 강도 피의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토바이 훔치는 새마을금고 강도 피의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영주=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경북 영주경찰서는 21일 새마을금고에 침입해 현금 수천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특수강도·절도)로 A(36)씨를 구속했다.

대구지법 안동지원은 이날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사안이 중대하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6일 낮 12시 15분께 영주의 한 새마을금고 지하주차장 통로로 들어가 8분가량 숨어있다가 낮 12시 23분께 금고 안으로 침입해 직원 4명을 흉기로 위협하고 1분 만에 가방에 현금 4천380만원을 담아 달아났다.

새마을금고 복면강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새마을금고 복면강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금고 주변 등에 있는 CCTV 500여 대를 분석해 범행에 이용한 오토바이 이동 경로 등을 확인하고 범행 3일 만에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과거 식당을 운영하면서 빚을 지게 돼 돈을 마련하기 위해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보증금과 월세 등 부담으로 1억원 정도 빚을 진 것으로 알려졌다.

A씨 검거에는 범행에 이용한 훔친 오토바이가 결정적인 단서가 됐다.

그는 범행 뒤 옷을 갈아입고 신발을 바꿔 신은 후 새마을금고 인근에 세워둔 오토바이로 공용폐쇄회로 카메라(CCTV)가 있는 곳을 피해 대부분 농로로 다니는 치밀함을 보였다. 다음 날에는 태연하게 직장에 정상 출근했다.

kimh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