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김병준호' 올라탈 비대위 면면은(종합)

송고시간2018-07-22 21:37

소속 의원 4명 포함…경제전문가 외부 영입 전망

최병길 전 삼표시멘트 대표이사·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유력 거론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신영 이슬기 기자 = 보수 가치 재정립을 기치로 내걸고 출항한 자유한국당 '김병준호(號)'에 올라탈 비상대책위원 면면에 당 안팎의 관심이 쏠린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9명 혹은 11명으로 구성될 '김병준 비대위'의 핵심 키워드는 '경제'와 '당내 대표성'이 될 전망이다.

당내에서는 기본적으로 국회의원 4명이 포함될 것으로 점쳐진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지난 18일 기자간담회에서 "당연직 두 분으로 원내대표(김성태)와 정책위의장(함진규)이 있고, 초·재선을 중심으로 한두 분 정도 모셔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당내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대표성을 가진 국회의원들을 비대위에 포함하겠다는 취지다.

재선 그룹에서는 김명연·박덕흠 의원, 초선 그룹에서는 김성원·이양수·전희경 의원의 이름이 거론된다.

첫 기자간담회 열고 발언하는 김병준 혁신비대위원장
첫 기자간담회 열고 발언하는 김병준 혁신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혁신비대위원장이 18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18.7.18
kjhpress@yna.co.kr

초선 의원 대표격으로 활동했던 김성원 의원은 비대위 준비위에서도 활동했고, 비대위원장 후보군에도 이름을 올렸다.

전희경 의원도 비대위원장 후보 5명 가운데 1명이었으며, 이양수 의원은 현재 초선 의원 모임의 간사다.

김명연 의원은 김 위원장과 개인적 친분이 깊은 것으로 알려졌고, 박덕흠 의원은 재선 그룹의 간사를 맡고 있다. 박 의원은 김 위원장이 연구원장을 맡았던 '오래포럼' 회원이기도 하다.

외부 영입 대상으로는 경제전문가와 각 분야의 대표성을 가진 사람들이 거론된다.

김 위원장이 자신이 생각하는 중요한 가치로 '시장의 자율'을 여러 번 거론했고, 한국당이 지방선거 이후 '경제중심정당', '정책중심정당'을 표방했다는 점도 이런 가능성을 뒷받침한다.

당 핵심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경제를 중시할 것이고, 또 다른 대표성도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도 기자회견에서 "시민사회에 계신 분들을 생각하고 있는데 연령대나 성별, 전문성에서 다양한 구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힌 만큼 분야별 전문가가 영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당이 최근 문재인정부의 최저임금 정책을 집중적으로 비판하는 동시에 대안 모색을 위해 소상공인 단체와 접촉을 늘려가고 있다는 점에서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이 비대위에 합류할 것으로 보는 시각이 있다.

또, 금융권과 재계에서 구조조정 전문가로 잘 알려진 최병길 전 삼표시멘트 대표이사의 비대위원 합류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최 전 대표이사는 김병준 위원장과 고교 동창으로, 시스템에 의한 당 인적쇄신과 구조조정을 위해 영입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대표이사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비대위원 제의를 받고 수락했는지 묻는 질문에 "답변 드릴 상황이 못 된다"며 말을 아꼈다.

청년 대표격으로는 비대위 준비위에서도 활동했던 배현진 전 MBC 앵커의 이름이 거론된다.

김 위원장이 오는 24일 비대위원 인선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힌 만큼 '김병준 비대위'의 윤곽은 23일께 드러날 예정이다.

비대위원 의결을 위한 상임전국위원회도 24일 오후 5시로 예정돼있다.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