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주 유원지서 물놀이하던 중학생 숨져

송고시간2018-07-21 13:10

7m 절벽 위험한 다이빙…휴가철 물놀이사고 주의(CG)
7m 절벽 위험한 다이빙…휴가철 물놀이사고 주의(CG)

[연합뉴스TV 제공]

(충주=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21일 오전 9시 49분께 충북 충주시 산척면 삼탄유원지에서 A(15·중학교 3학년) 군이 물에 빠진 것을 소방당국이 1시간여 만에 구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숨졌다.

숨진 A군 친구들은 119구조대에 "친구가 높이 2m가량 바위에 올라가 다이빙했는데 2∼3분이 지나도 물 밖으로 나오지 않아 신고했다"고 말했다.

119구조대원은 "구조 당시 A 군은 의식과 호흡이 없었다. 심폐소생술을 하며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목격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y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