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신수, 후반기 시작부터 2안타에 볼넷 1개 맹활약(종합)

송고시간2018-07-21 14:02

52경기 연속 출루 행진 이어가…팀은 연장 대결 끝 패배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출루의 달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후반기에도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8 MLB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경기에서 1회말 선두타자로 등장해 중전 안타를 때렸다.

우완 트레버 바워와 상대한 추신수는 볼 카운트 2볼-1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50㎞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1루에 안착, 52경기 연속 출루를 달성했다.

전반기 51경기 연속 출루로 현역 선수 최장 기록(종전 48경기)을 달성했던 그는 후반기에도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1사 후 폭투로 2루까지 진루한 추신수는 아드리안 벨트레의 2루타 때 홈을 밟아 선제 득점을 올렸다.

1-3으로 역전을 허용한 2회말에는 추격에 불씨를 지피는 귀중한 적시타를 때렸다.

무사 만루에서 타석에 선 추신수는 바워의 2구를 때려 1루와 2루 사이를 뚫었다.

3루 주자는 홈을 밟았지만, 2루 주자 딜라이노 디실즈는 주루에서 미숙한 모습을 보여 아웃됐다.

추신수는 이후 3번의 타석에서는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다.

4회말 3루수 뜬공, 5회말 삼진, 7회말 2루수 땅볼로 각각 물러났다.

텍사스는 6-8로 끌려가던 9회말 2사 후 로빈슨 치리노스와 조이 갈로가 극적인 연속타자 홈런을 터트려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유릭손 프로파르의 내야 안타로 추신수에게 다시 한 번 타석에 돌아갔다.

추신수는 클리블랜드 마무리 코디 앨런과 풀 카운트 대결 끝에 볼넷을 얻었다.

하지만 후속 타자 윌리 칼훈이 삼진으로 물러나 텍사스는 동점을 만드는 데 만족한 채 연장에 돌입했다.

8-9로 끌려가던 연장 11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마지막 타석에 선 추신수는 2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6타수 2안타 1볼넷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한 추신수의 타율은 0.294(354타수 104안타)로 올라 3할 타율에 한발 다가갔다.

추신수가 시즌 타율 3할을 기록한 건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뛰던 2010년(0.300)이 마지막이다.

추신수는 수비에서도 인상 깊은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달 28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을 끝으로 지명타자로만 출전했던 추신수는 이날 우익수 수비를 소화했다.

4회초 무사 1루에서 추신수는 얀디 디아스의 안타성 타구를 몸을 날려 잡아내 실점을 막았다.

연장 11회초 무사 2루 에드윈 엔카나시온의 결승 적시타 때는 커트맨에게 송구해 2루로 뛰던 엔카나시온을 잡아내는 데 힘을 보태며 보살을 기록했다.

텍사스는 연장 10회말 무사 만루에서 타자 3명이 모두 삼진으로 물러났고, 11회초 결승타를 내줘 8-9로 졌다.

41승 57패가 된 텍사스는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