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노동신문, 여종업원 집단탈북 진상조사·책임자 처벌 촉구

송고시간2018-07-21 07:28

"내달 이산상봉에 장애 조성될 수도…南당국 태도 주시"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집단 귀순, '007 작전' 방불(CG)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집단 귀순, '007 작전' 방불(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남측 당국에 2016년 중국의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가 집단 탈북한 여종업원 사건의 진상규명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감출 수 없는 강제유인납치범죄의 진상'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에서 "남조선 당국은 박근혜 보수정권이 감행한 반인륜적 범죄행위들에 대해 늦게나마 시인하고 사건의 진상에 대해 엄격히 조사하며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김련희 여성을 비롯해 강제억류하고 있는 우리 여성공민들을 공화국의 품으로 즉시 돌려보내는 것으로써 판문점선언 이행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며 이 사안에 대한 남한 당국의 태도가 "북남관계 개선 의지를 보여주는 시금석이나 같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특히 "여성공민들의 송환문제가 시급히 해결되지 않으면 일정에 오른 북남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은 물론 북남관계의 앞길에도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우리는 향후 남조선 당국의 태도를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은 지난달 22일 적십자회담을 열고 8월 20∼26일 금강산에서 이산가족상봉행사를 개최키로 합의한 상태다.

신문은 이어 "말끝마다 과거의 적폐를 청산한다고 떠들며 도처에 수술칼을 들이대는 남조선당국이 무엇때문에 박근혜정권이 꾸며낸 '기획탈북사건'에 대해서만은 손대는 것을 꺼려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의 귀한 딸자식들을 몇 해째 부모와 강제로 갈라놓고도 '이산가족의 아픔'이니, '인도주의문제 해결'이니, '남북관계 발전'이니 하고 떠들어대는 남조선당국의 표리부동한 행태에 환멸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20일 우리민족끼리와 메아리 등 북한의 대외선전용 매체들도 일제히 여종업원 송환문제가 내달 예정된 이산상봉에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며 남측 당국의 태도를 주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ch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