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밤에도 식지 않는 무더위…대구·포항 9일째 열대야

송고시간2018-07-21 06:53

대구·영천·경산 낮 최고 38.0도 예상…"습한 공기로 불쾌지수 상승"


대구·영천·경산 낮 최고 38.0도 예상…"습한 공기로 불쾌지수 상승"

더위 피해 나온 시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위 피해 나온 시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대구와 경북 포항에 열대야가 9일째 이어졌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21일 아침 최저기온은 포항 27.8도, 울진·울릉도 26.4도, 대구 25.7도, 안동 24.8도, 상주 24.0도, 경주 23.6도 등이다.

대구와 포항은 9일 연속 아침 최저기온이 25도 아래로 떨어지지 않았다.

후텁지근한 날씨가 새벽까지 이어지면서 칠포, 월포 등 동해안 해수욕장에는 더위에 지친 시민들이 몰렸다.

대구 팔공산과 월드컵경기장, 강정고령보 디아크 주변 등에도 밤 더위를 피해 나온 시민으로 붐볐다.

기상청은 이날 대구와 경북 낮 기온이 34∼38도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백화점 대구점 앞에 설치된 조형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백화점 대구점 앞에 설치된 조형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대구와 영천·경산 38.0도, 구미·안동·상주 37.0도로 각각 예보했다.

무더위가 지속하는 가운데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서 북서진하는 제10호 태풍 '암필'에 동반된 덥고 습한 공기가 우리나라로 유입됨에 따라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열대야 발생 지역이 확대될 것으로 예보됐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 질환 관리와 농수축산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tjd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