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안보리,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까지 제재유지에 공감"

송고시간2018-07-21 03:40

"북 구체적 행동 견인위해 국제사회 단일된 목소리 취해야"

강경화 "안보리,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까지 제재유지에 공감" - 1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강경화 외교장관은 20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이사국들을 대상으로 한 한미 공동브리핑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지기 전까지 제재는 유지해야 한다는 점에 대한 공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강 장관은 뉴욕주재 한국특파원단과의 간담회를 통해 이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공동으로 주유엔 한국대표부에서 안보리 이사국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브리핑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 대해 "안보리 이사국을 대상으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대한 한미의 확고한 공약과 공조를 보여줬으며,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에 대해 안보리 이사국들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강화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강 장관은 "안보리 이사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전폭적 지지와 협조 없이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필수적인 비핵화가 이뤄질 수 없다"면서 "북핵 문제를 둘러싼 안보리의 단합과 11번의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위해 노력한 안보리 이사국에 대한 평가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그러나 "비핵화를 한두 번의 회담으로 이뤄질 일은 절대 아니다는 것이 안보리 이사국과 미국 등의 공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완전한 비핵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국제사회에 확인한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북의 구체적인 행동을 견인해 내기 위해 국제사회가 단일된 목소리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