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육부, '두산에 일감 몰아주기 의혹' 중앙대 실태조사

송고시간2018-07-23 06:35


교육부, '두산에 일감 몰아주기 의혹' 중앙대 실태조사

중앙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 중앙대 제공]
중앙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 중앙대 제공]

중앙대 전경 [중앙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중앙대 전경 [중앙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세종=연합뉴스) 고유선 최평천 기자 = 중앙대학교가 두산그룹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교육부가 실태조사를 벌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는 이달 초 중앙대에 직원들을 파견해 학교 건물 신축과 리모델링 등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두산그룹과 부당하게 수의계약을 맺은 정황이 있는지 등을 조사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국민제안센터에 들어온 내용(제보)이 있어 지난해 중앙대에서 서면 자료를 받아 검토했다"며 "일부 소명이 명쾌하게 안 된 부분은 이번에 직원을 보내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박용현 중앙대 법인 학교법인 이사장은 두산건설 회장을 지냈으며 아들인 박태원 씨가 현재 두산건설 부회장직을 맡고 있다.

교육계에서는 두산그룹이 중앙대 법인을 인수한 2000년대 후반 이후 수차례 일감 몰아주기 의혹이 제기됐다.

중앙대 교수협의회는 중앙대가 2008∼2015년 학교 건물 신축 등에 들인 돈이 2천500억원에 이른다며 학교 측이 수의계약을 통해 일감을 두산건설에 몰아줬다고 주장하고 있다.

중앙대 캠퍼스에서 학교 건물을 짓고 리모델링을 하는 과정에서 불합리한 건설비 책정, 임대수익금 전용 등 적지 않은 문제점이 발견됐으며 중앙대 제2병원인 광명병원 설립을 추진하면서 건축 부채를 학교와 학생에 떠넘기려 한다는 것이다.

교수협의회는 또, 중앙대 법인이 비(非)교비 회계인 기숙사 수익금을 바탕으로 부채를 갚고 있지만 교비 회계에서 그만큼의 전출금이 있어 사실상 학생 등록금으로 구성된 교비 회계를 건축 부채 상환에 쓰는 셈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비해 중앙대는 두산에 대한 일감 몰아주기는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수차례 밝히는 등 그간 제기된 의혹들을 부인하고 있다.

광명병원 건설 부채에 대해서도 중앙대 관계자는 "학교회계와 병원회계가 분리돼 학교 돈을 병원에 가져다 쓸 수 없고 아직 차입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병원 관련 일은 병원에서 하는 것이지 학교가 관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기존에 중앙대가 제출한 서면자료와 함께 현장조사에서 확보한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며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시간이 좀 더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cin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