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소환 전 연합통신 사장 별세

현소환 전 연합통신 사장 별세 - 1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국제언론인협회(IPI) 종신회원인 현소환 전 연합통신(연합뉴스 전신) 사장이 28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1세.

고인은 대구 출신으로 경북고와 서울대 문리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계명대에서 명예 언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1965년 동양통신 외신부 기자로 언론계에 입문해 유엔 특파원과 미국 특파원, 정치부장을 지냈다.

1980년 언론통폐합으로 연합통신이 출범하자 정치부장과 편집부국장, 국제부국장, 국제국장을 거쳐 상무이사로 활동했다. 이어 1991년∼1997년 연합통신 사장을 지냈으며 1993년~1996년 YTN 사장을 겸직했다.

신문편집인협회 부회장, 동북아정보문화센터 이사장, 한국종합유선방송협회 회장, IPI 이사·정책위원·통신사전문가위원회 부위원장, 방송콘텐츠진흥재단 이사장 등으로도 활동하며 언론계 전반에 족적을 남겼다.

해병대 대위로 예편해 해병청룡회 회장을 맡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광자 씨와 딸 지원·성원 씨, 아들 준상(컴플레먼트 캐피털/주식회사 소수 대표) 씨, 사위 조철용(㈜동우국제 대표)·데이비드리(에이킨검프 로펌 변호사), 며느리 유정아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대학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31일 오전이다. ☎ 02-2072-2020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28 1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