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외무차관, 평양서 리용호·최선희 등 면담…방북일정 마쳐

송고시간2018-07-20 19:59

"쌍무관계·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 공동관심사 의견교환"


"쌍무관계·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 공동관심사 의견교환"

북, 러시아 외무차관 평양 방문 보도
북, 러시아 외무차관 평양 방문 보도

방북한 이고리 모르굴로프(오른쪽) 러시아 외무차관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이 북한을 방문하고 20일 귀국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연방 외무성 부상과 일행이 20일 귀국하였다"며 "체류 기간 이고리 모르굴로프 부상과 일행은 리용호 외무상을 의례 방문하고 최선희, 신홍철 외무성 부상들과 각각 회담을 진행하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담화와 회담들에서는 조로(북러) 쌍무관계와 조선반도(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비롯하여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한 깊이 있는 의견이 교환되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담당이자 6자회담 수석 대표인 모르굴로프 차관은 지난 18일 평양에 도착해 2박 3일간 북한에 머물렀다.

그는 방북 첫날 만수대언덕에 있는 김일성·김정일 동상을 참배하고, 옛 소련군 전사자 추모탑인 해방탑을 찾아 헌화했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는 19일(현지시간) 자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모르굴로프 차관이 최선희 부상과 리용호 외무상 등을 만나 한반도 정세, 비핵화 전망, 양자 관계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특히, 마체고라 대사는 이 인터뷰에서 북러 수교 70주년인 올해 양국 관계의 발전과 활성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북한은 1948년 9월 9일 정권 수립 후 같은 해 10월 12일 러시아와 국교를 맺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5월 말 방북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만나 양국의 외교관계 수립 70주년인 올해 고위급 왕래를 활성화하고, 교류협력을 적극화하기로 합의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