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국정원 찾아 "정권에 충성요구 안해…충성은 국민에"(종합2보)

송고시간2018-07-20 20:01

취임후 첫 국정원 방문…"국정원 정치적으로 오염시키는 일 다시 없다"

"적폐본산에서 국민의 정보기관으로…정치중립 확실히 보장"

"대북·해외정보에 역량 집중이 본령…목표 제도화 해야"

국정원 직원들에게 연설하는 문 대통령
국정원 직원들에게 연설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내곡동 국가정보원을 찾아 업무중 순직한 국정원 직원을 기리는 '이름없는 별' 추모석에 앞에서 직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hkmpooh@yna.co.kr

국정원 업무보고 참석한 문 대통령
국정원 업무보고 참석한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내곡동 국가정보원에서 열린 업무보고에서 국정원 간부진, 청와대 비서진과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18.7.20 [청와대 제공]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국가정보원의 정치적 중립을 확실히 보장하겠다"며 "국정원을 정치로 오염시키는 일은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취임 후 처음으로 내곡동 국정원 청사를 찾아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나는 여러분에게 분명히 약속한다. 결코 국정원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겠다. 정권에 충성할 것을 요구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여러분이 충성할 대상은 대통령 개인이나 정권이 아니다. 대통령으로 대표되는 국가와 국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국정원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4번째다. 참여정부 당시인 2003년과 2005년에 민정수석으로, 2007년에는 비서실장으로 국정원을 방문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의 국정원이 한반도 운명과 세계사의 물줄기를 바꾸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성공시킨 주역이 됐고,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시기에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주역이 됐다"며 "이제 국정원은 '적폐의 본산'으로 비판받던 기관에서 국민을 위한 정보기관으로 거듭났다"고 언급했다.

또 "평화를 위한 대통령과 정부의 노력을 가장 앞장서서 뒷받침해주고 있고, 국제사회로부터도 실력을 인정받는 기관이 됐다"며 "여러분이 만들어낸 놀라운 변화"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조직과 문화를 혁신하는 개혁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잘 알지만 살을 도려내고 뼈를 깎는 아픔을 겪어야 한다"며 "그런 아픔을 겪으면서도 국정원을 훌륭하게 개혁하고 있는 서훈 원장과 여러분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고맙다는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국정원 찾아 국정원장과 환담
문 대통령, 국정원 찾아 국정원장과 환담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내곡동 국가정보원을 찾아 업무 보고 전 서훈 국정원장과 환담하고 있다. 2018.7.20 [청와대 제공] hkmpooh@yna.co.kr

문 대통령은 "오늘 국정원을 방문해서 제일 먼저 한 일이 중앙 현관에 설치된 '이름 없는 별' 조형물을 제막한 것"이라며 "이름 한 줄 남기지 못할지언정 국가와 국민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이 바로 국정원의 본령이다. 본령을 지킬 수 있게 하고 지켜내는 게 이 시대에 여러분과 내가 함께 해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정원이, 여러분이 자랑스럽다. 지금까지 잘해 줬지만 갈 길이 멀다. 국내 정치정보 업무와 정치관여 행위에서 일체 손을 떼고 대북정보와 해외정보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국정원의 본령을 지키는 것이 이 시대에 여러분과 내가 함께 해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 목표를 대통령의 선의에만 맡길 수는 없으며 정권이 바뀌어도 국정원의 위상이 달라지지 않도록 우리의 목표를 제도화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 국정원법 개정안이 연내에 국회를 통과할 수 있게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결코 여러분의 권한을 줄이는 게 아니다"라며 "지금까지의 개혁 노력이 보여줬듯이 여러분 자신도, 국민도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는 세계적인 정보기관으로 발전시키는 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새로운 국정원은 더욱 높아진 대북 정보능력으로 위기 때는 위기에 유능하게 대처하고 대화 시기엔 대화를 실질적으로 뒷받침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실력 있는 안보기관으로서 평화를 만들고 지키는 중추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며, 더욱 발전된 해외정보능력으로 국민의 생명·안전을 보호하고 대한민국의 국익을 지키고, 국가경쟁력을 강화하고 경제 번영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잘해 온 것처럼 여러분 스스로 국정원의 개혁을 완성하는 주체가 돼 달라"며 "지금까지 해왔던 것보다 더욱 뜨거운 열정과 조국을 향한 충성심으로 헌신해 주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날 대통령 격려 메시지는 국정원 청사 내에 생중계돼 전 직원이 시청했다.

보고에 앞서 문 대통령은 '이름 없는 별' 추모석에 묵념한 뒤 방명록에 "국가와 국민을 위한 보이지 않는 헌신, 여러분은 대한민국의 보이지 않는 힘입니다"라고 썼다.

문 대통령, 국정원 순직 직원 추모
문 대통령, 국정원 순직 직원 추모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내곡동 국가정보원을 찾아 서훈 국정원장과 함께 업무중 순직한 국정원 직원을 기리는 '이름없는 별' 추모석에 묵념하고 있다. 2018.7.20 [청와대 제공] hkmpooh@yna.co.kr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