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국정원 정치적으로 오염시키는 일 다시 없다"

송고시간2018-07-20 19:00

"정권에 충성 요구 안 해…충성할 대상은 대통령 개인 아냐"

"국정원 적폐본산에서 국민 위한 정보기관으로…정치중립 확실히 보장"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국가정보원의 정치적 중립을 확실히 보장하겠다"며 "국정원을 정치로 오염시키는 일은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내곡동 국정원 청사를 찾아 격려사를 통해 "나는 여러분에게 분명히 약속한다. 결코, 국정원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겠다"며 "정권에 충성할 것을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자료사진]
문 대통령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26일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두 번째 정상회담 영상을 27일 오전 공개했다. 영상에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갖는 가운데 배석한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뭔가 적는 모습. 2018.5.27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 충성할 대상은 대통령 개인이나 정권이 아니다. 대통령으로 대표되는 국가와 국민"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정원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주역이 됐다. '적폐의 본산'으로 비판받던 기관에서 국민을 위한 정보기관으로 거듭났다"며 "평화를 위한 대통령과 정부의 노력을 가장 앞장서서 뒷받침해주고 있다"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조직 문화를 혁신하는 개혁은 살을 도려내고 뼈를 깎는 아픔을 겪어야 한다"며 "그런 개혁을 하는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고맙다는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이어 "지금까지 잘해 줬지만 갈 길이 멀다. 국내 정치정보 업무와 정치관여 행위에서 일체 손을 떼고, 대북 정보와 해외정보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국정원의 본령을 지키는 것이 이 시대에 여러분과 내가 함께 해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