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영무 "마린온 유가족, 의전 흡족 못해 짜증" 발언 논란(종합)

송고시간2018-07-20 18:30

논란 확산하자 "진의가 아니고 솔직히 사과"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0일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순직 장병의 유가족에 대해 "의전 등의 문제에서 흡족하지 못해 짜증이 나신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송 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마린온' 순직 장병의 유가족이 분노하는 이유를 묻는 한국당 김도읍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하고 "급작스럽게 사고 소식을 접해서 너무 슬픔이 깊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그러면서 "사고원인이 아직 확실히 규명이 안 돼서…"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김 의원은 "송 장관이 그런 인식을 하고 있어서 유가족이 분노하고 국민이 분개한다"며 "그러면 사고가 급작스럽게 일어나는 것 아닌가. 장관은 유족의 의전이 부족해 분노한다는 말에 대해 취소하고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나아가 "생때같은 아들을 군에 보내고 아들이 순직했는데, 의전을 따지나"라며 "그런 인식 자체가 문제고 장관은 유족이 분노하는 원인을 알면서 회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논란이 확산하자 다시 발언 기회를 얻어 "진의가 아니고 솔직히 사과를 드리는 바이다"라며 "최선을 다해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시정 조치를 해서 차후에 그런 사고가 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머리를 숙였다.

송 장관은 이어 "다시 한 번 국가를 위해 순직한 해병 전우의 희생에 깊은 애도를 표하면서 유가족에 위로의 말씀을 전해 올린다"고 말했다.

답변하는 송영무 국방
답변하는 송영무 국방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왼쪽)이 20일 오전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시위 계엄령 검토' 문건과 관련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 2018.7.20
toadboy@yna.co.kr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