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감투싸움' 부산 남구의회 8차 회의에도 의장단 선출 못 해

송고시간2018-07-21 14:00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 남구의회가 6·13 지방선거 이후 여야의 감투싸움으로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다.

부산 남구의회
부산 남구의회

촬영 조정호

21일 남구의회 등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지난 20일까지 의장단 선출을 위한 회의가 8차례 열렸으나 의장단을 선출하지 못했다.

부산의 16개 지방의회 중에서 의장단 선출을 못 한 곳은 남구의회가 유일하다.

남구의회 의원은 모두 14명으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의석수가 각각 7명이다.

그동안 양측은 의장 후보를 두고 표결을 부쳤지만, 과반수인 8표를 얻지 못했다.

여야는 이달 초부터 '남구의회 회의 규칙'을 두고 기 싸움을 벌여왔다.

이 규칙에 따르면 구의회 의장은 재선이거나 연장자가 맡게 돼 있다.

구의회 의장은 전반기와 후반기로 나눠 2년씩 맡는데, 이 규칙을 적용하면 이번 남구의회 의장은 한국당이 계속 맡게 된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의장을 독식하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다는 입장이고, 한국당은 규칙을 따르자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장 선출이 늦어지면서 의회 운영을 제대로 못 하는 탓에 구청의 주요 업무나 각종 현안 사업의 차질이 우려된다.

이런 상황에서 남구의회는 20일 의원 14명에게 의정 활동비 4천690만원을 지급했다.

개점휴업 상태에서 의원 1인당 335만원을 받은 셈이다.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은 "8차례나 열린 회의는 정치인으로서 유리한 국면을 이끌기 위한 의정활동으로 볼 수 있다"면서도 "7월 이후에도 계속 합의점을 찾지 못한다면 의정 활동비를 받을 자격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