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명희 신세계 회장, 조선호텔 지분 이마트에 전량 매각

송고시간2018-07-20 17:52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이마트는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보유한 신세계조선호텔 지분을 매입했다고 20일 공시했다.

이마트는 이 회장으로부터 신세계그룹 계열사인 조선호텔 주식 16만8천814주를 이날 종가 기준 28억7천만 원에 사들였다.

이 회장은 자신이 보유한 조선호텔 지분 1.09%를 모두 매각했다.

이 거래로 이마트의 조선호텔 지분율은 99.87%로 올라갔다.

이마트는 "이번 거래를 통해 해당 계열사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고, 이들 회사 성장을 통한 기업 가치 상승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이마트는 이 회장과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보유한 신세계건설 등 신세계그룹 계열사 지분을 사들였다.

재계 일각에서는 이명희 회장이 상장 계열사 지분을 정리하면서 정용진, 정유경 남매에게 경영권을 넘기기 위한 승계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이마트[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마트[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