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린온 추락사고 유족 "청와대 논평 유감…개죽음 아니었기를"

송고시간2018-07-20 16:51

성명 발표하는 헬기사고 유족
성명 발표하는 헬기사고 유족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0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면회실에서 해병대 헬기 사고 유족이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18.7.20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해병대 마린온 헬기사고 유족들은 20일 "사고 조사에 가이드라인을 제공한 청와대 논평에 강력한 유감을 나타낸다"고 밝혔다.

유족 40여명은 이날 오후 포항 해병대 1사단 면회실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지난 18일 청와대 대변인이 사고 헬기 모체가 된 수리온 헬기 성능이 세계 최고란 내용을 발표해 사실상 가이드라인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유족들은 "사고 발생 후 오늘 국방부 차관의 비공개 방문 외에는 공개적이고 공식적인 사과를 받은 적 없다"며 "당국의 책임 있는 사과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공정하고 투명한 사고 경위 조사를 위해 조사위원장은 유가족이 지정하는 인사로 해야 하고 조사위원회도 이해당사자가 배제된 유가족이 추천하는 중립적인 민간 전문가를 전체 위원 반수 이상으로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고 헬기 마린온 제작사인 한국항공우주산업회사 대표는 유가족에게 공식 사과하고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며 모든 자료를 제공해야 한다"며 "철저한 조사와 원인 규명으로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족들은 "이번 희생이 한 사기업의 사적 이익을 위한 개죽음이 아니었기를 바란다"며 "해병 가족 희생이 진정 조국을 위한 충정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해병대 1사단은 유족 요청에 따라 20일 오후 늦게 기자들에게 사고 현장을 공개하기로 했다.

슬픔에 잠긴 유족
슬픔에 잠긴 유족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0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면회실에서 헬기 추락사고 유족이 성명 발표 도중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18.7.20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