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직설 논평' 필리핀 라디오 진행자, 괴한에 총격 피살

송고시간2018-07-20 16:25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관료 등에 대한 직설적인 논평으로 유명한 필리핀의 한 지역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가 20일 출근길에 괴한이 쏜 총탄에 맞아 숨졌다.

총격 CG [연합뉴스 DB]
총격 CG [연합뉴스 DB]

GMA뉴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45분께(현지시간) 필리핀 중부 알바이 주에 있는 레가스피시에서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 조이 야나(38) 씨가 괴한이 쏜 총탄에 맞아 목숨을 잃었다.

야나 씨는 차를 몰고 출근하다가 길가에 매복해 있던 괴한의 총격을 받았다.

그는 며칠 전 살해 위협을 받았다고 필리핀언론노조가 전했다.

야나 씨의 죽음으로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집권한 후 피살된 언론인은 모두 12명으로 늘었다.

1986년 이후 언론인 185명이 살해된 필리핀은 올해 국경없는기자회가 발표한 '세계 언론자유지수'에서 180개국 가운데 133위에 머물렀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