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종환 "김정은 위원장 평양공연에 나훈아 안 왔느냐 물어"

송고시간2018-07-20 15:50

여기자포럼 참석…"리설주·김여정 '남자는 다그래' 가사에 박장대소"


여기자포럼 참석…"리설주·김여정 '남자는 다그래' 가사에 박장대소"

말하는 도종환 장관
말하는 도종환 장관

(서울=연합뉴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7회 여기자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7.20. [문화체육관광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남북정상회담 사전행사로 열린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에 트로트 가수 나훈아 참여를 원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0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7회 여기자포럼에 참석, 평양공연 당시 김 위원장과 나눈 대화의 한 토막을 공개했다.

도 장관은 "(김 위원장이) 오라고 요구했던 배우들이 오지 않았습니까, 나훈아라든가(라고 말했다)"라면서 "'스케줄이 있다'고 답하니, 저쪽은 사회주의 체제라 국가가 부르는데 안 온다니 이해가 안 되는 모습이었다"고 밝혔다.

도 장관은 윤도현이 부른 록 버전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끝 부분에 '남자는 다 그래' 가사가 나오자, 부인 리설주 여사와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가사 내용에 공감한다는 표정으로 손뼉을 치며 웃더라는 이야기도 전했다.

도 장관은 또 "평양공연을 계기로 우리가 남북교류에서 우리 것만 (북쪽에) 갖고 가서 영향을 줄 생각을 하지, 좀 준비가 부족한 측면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이 점을 어떻게 보완할지가 과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선희와 북한 가수 김옥주가 '얼굴'을 손잡고 부를 때가 가장 뭉클했다고 밝혔다.

함께 노래하는 이선희와 김옥주
함께 노래하는 이선희와 김옥주

(평양=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이선희와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김옥주가 3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합동공연 리허설에서 함께 노래하고 있다. 2018.4.3
cityboy@yna.co.kr

그는 "평양 순안공항 귀빈실에서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으로부터 '우리 노래 많이 준비해 왔습니까'라는 질문을 받았다"라면서 "북한은 10곡을 준비했는데 우리는 (북한 노래를) 알지도, 불러보지도 않아서 준비해간 것이 없었다"고 말했다.

도 장관은 리 여사와 김 제1부부장, 현 단장을 비교해달라는 요청을 "북측에서 여기 뉴스를 실시간으로 다 본다"며 물리치면서 "(북한의) 아주 고위급 인사가 지난번에 밥 먹는 자리에서 '드루킹이 뭐에요'라고 묻더라"고 전하기도 했다.

도 장관은 다만 "현 단장이 제일 활달하게 일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김 제1부부장이 실질적인 역할을 참 많이 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주어진 역할이 매우 크고 중하다는 것을 직접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4월 공연에 화답할 '가을이 왔다' 서울 공연을 위해 "서울 주요 공연장들이 이미 1년 전에 대관이 완료된 상황이라 서울을 포함해 일산과 경기, 지방까지 알아보는 중"이라면서 "공연장이 있어야만 여러 날짜를 제안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도 장관은 "북한이 유연해졌다는 느낌을 받았다"라면서 "삼지연관현악단 (방남) 특별공연 당시 사회주의 찬양 노랫말을 제외하고 팸플릿을 배포하지 말아 달라는 우리측 요구를 받아들이는 모습은 처음 경험하는 일이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을 두고서는 "자유스럽고 호탕하고 대화에 거침없고, 호기심이 많다는 인상을 받았다"라면서 "유럽에서 오래 생활한 영향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다행스럽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