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리포천고속도로 달리던 BMW 또 불…이틀 사이 3대 불타

송고시간2018-07-20 15:26

BMW 화재 [사건 내용과 직접 관계없음]
BMW 화재 [사건 내용과 직접 관계없음]

(구리=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승용차에서 또 불이 났다. 이틀 사이 알려진 BMW 차량 화재만 3건이다.

20일 구리 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5분께 구리포천고속도로 갈매 톨게이트 부근에서 BMW GT 차량에서 불이 났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차량 앞면과 뒷면이 모두 불에 탔다.

차주는 "출발할 때부터 출력도 나오지 않고 주행 중 경고등이 떠서 차를 세웠는데, 갑자기 타는 냄새와 연기가 나며 보닛 부분에서 갑자기 불길이 일었다"고 설명했다.

불이 난 차량은 2016년식 디젤 차량으로 확인됐다.

하루 전인 지난 19일 오후 1시 40분께에는 구리시 인창동 북부간선도로를 달리던 BMW 520d 차량에서 불이 났다.

운전자는 "주행 중 갑자기 속도가 줄어 갓길에 차를 세웠는데 연기와 화염이 일었다"고 설명했다.

같은 날 오후 6시 30분에는 성남시 수정구의 한 상가 앞 도로에서 주차된 BMW 520d 승용차에서 불이 났다. 차를 세운 지 2∼3분만에 갑자기 운전석 쪽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파악됐다.

불이 난 BMW 520D[경기도재난안전 본부 제공]

불이 난 BMW 520D[경기도재난안전 본부 제공]

지난 5일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공항신도시 분기점 인근에서 주행 중이던 2016년식 BMW 520d에서 불이 나기도 했다.

피해자들은 공통적으로 불이 엔진룸에서부터 시작됐고 가속페달에 문제가 발생한 뒤 불이 났다고 설명했다.

BMW 차량 화재가 이어지자 국토부는 조사를 벌여 엔진의 결함 가능성을 확인하고 리콜 조치를 준비 중이다.

국토부는 BMW 측과도 회의를 통해 엔진 결함으로 화재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jhch79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