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복지장관 '원격의료 찬성' 입장에 의료계·업계 '들썩'(종합)

송고시간2018-07-20 18:46

박능후 장관 "의사-환자 원격의료 '조건부' 허용해야"

업계 "성장 기회 될 것"…의협 "정확한 내용 파악하겠다"

원격의료 (CG) [연합뉴스TV 제공]
원격의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의사-환자 간 '조건부' 원격의료를 허용하자는 입장을 밝히면서 의료계와 업계가 일제히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수준 높은 정보통신(IT) 기술을 갖추고도 규제에 막혀 있던 원격의료 사업에 힘이 실릴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온다.

특히 원격의료 중에서도 만성질환 등 환자에 대한 정기적인 관리를 할 수 있는 모니터링 사업에 성장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 장관이 "전부 개방하자는 이야기가 아니라 초기에는 환자와 대면 진료를 하고 이후 정기적인 관리에 원격의료를 활용할 수 있다"는 '조건'을 달았기 때문이다.

당장 서울대병원이 원격의료 사업 등의 추진을 위해 SK텔레콤[017670]과 합작한 '헬스커넥트'에서는 정부의 움직임을 긍정적으로 평했다.

헬스커넥트는 2011년 서울대병원과 SK텔레콤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건강관리서비스 사업을 목적으로 설립한 합작사다. 환자의 건강관리를 위한 원격 모니터링, 협진시스템 개발 등을 주요 사업으로 내세웠으나 규제에 막혀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하지도 못했다. 지속한 적자에 서울대병원 이사회는 올해 헬스커넥트의 자본금을 311억원에서 59억원으로 대폭 줄이기도 했다.

박찬호 헬스커넥트 그룹장은 20일 "현재 헬스커넥트는 원격 모니터링과 환자의 지속적인 자기관리 등을 돕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원격의료 허용 등 규제가 완화되면 기존에 준비해왔던 원격 모니터링 사업 등에 성장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의료계에서는 이번 발언으로 정부와 의사 단체의 갈등이 재점화될지도 관심사다.

그동안 동네 의원을 대표하는 대한의사협회에서는 대형병원으로의 환자 쏠림, 병·의원의 도산, 의료 질 하락 등을 우려하며 반대 입장을 견지해왔다.

다만 의협은 근본적으로는 반대 입장이되 아직 정부의 계획이 구체화하지 않은 만큼 정확한 내용 파악이 순서라고 밝혔다. 정부가 의료계와 적극적으로 대화하겠다고 밝힌 만큼 섣부르게 대응하지는 않겠다는 것이다.

방상혁 의협 부회장은 "아직 정부로부터 구체적인 안을 전달받지 못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기는 어렵다"면서 "정부가 '원격의료'에 대한 개념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부터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의협은 이날 오후 복지부에 박 장관 발언의 진의를 파악하기 위한 질의서를 발송했다. 질의서에는 원격의료 허용에 대한 복지부의 명확한 입장과 원격의료 추진 계획 수립 여부, 오랜 기간 의료계의 반대입장 표명에도 불구하고 추진할 것인지에 대해 답해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단 의료계 내부에서도 원격의료는 전 세계적으로 피할 수 없는 물결이라는 의견이 적지 않다. 빠르게 변화하는 외부 환경에 발맞춘 규제 완화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갖추는 게 바람직하다는 것이다.

전상훈 분당서울대병원 원장은 "우리나라는 세계적인 IT 강국인 동시에 선진 의료 기술을 갖추고 있어 의료인 간 디지털 교류 시스템이 발달한 상황"이라며 "이를 더욱 발전시키면 국민의 의료 효용이 높아지는 건 물론이고 빠르게 성장하는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