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은 실패'…평화당 당 대표 후보 한목소리

송고시간2018-07-20 15:18

후보 6인, 전주 MBC 공개홀 1시간 40여분 토론회서 공방전

민주평화당 당 대표 선거 후보 토론회(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조배숙(가운데) 민주평화당 당 대표와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이 20일 오후 전주 MBC 공개홀에서 열린 토론회를 마치고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2018.7.20jaya@yna.co.kr(끝)

민주평화당 당 대표 선거 후보 토론회(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조배숙(가운데) 민주평화당 당 대표와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이 20일 오후 전주 MBC 공개홀에서 열린 토론회를 마치고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2018.7.20jaya@yna.co.kr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민주평화당 당권 주자들이 한목소리로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을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8·5 전당대회 당 대표·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최경환·유성엽·정동영 의원과 민영삼 최고위원, 이윤석 전 의원, 허영 인천시당위원장(기호순) 등 6명의 후보는 20일 전주 MBC TV토론에서 소득주도 성장정책을 추진하는 정부를 질타했다.

이윤석 후보는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은 갈피를 못 잡고 표류하고 있다"며 "정부는 소득주도 성장론을 주장하는데 최저임금 인상 여파 등으로 소상공인은 숨조차 제대로 쉬지 못하고 있다. 처음부터 실패한 정책은 과감하게 걷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성엽 후보도 "문재인 정부 소득주도 성장론은 짝퉁"이라며 "경제를 살리려면 이명박·박근혜 정부 실패 원인을 규명하고 바로잡아야 하는데 정부는 서민에게 세금 폭탄만 떠넘겼다. 정치 적폐청산은 잘하는데 경제 적폐청산은 못 하고 있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정동영 후보는 "경제인구 전체를 100명으로 본다면 10명은 대기업 등 안정적인 직장에 다니고 있지만, 60명은 중소기업에 다니고 30명은 자영업자"라면서 "최저임금 인상이 이러한 구조적 불평등 완화에 기여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부작용도 만만치 않으므로 신중한 접근과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민영삼 후보도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추진한 재벌에게 일감을 몰아줘 서민이 혜택을 받는 이른바 '낙수효과'보다는 문재인 정부 소득주도 정책이 낫다는 데는 동의한다"면서도 "정책이 좋아도 문재인 정부처럼 친노동·친노조 위주로 몰고 가면 부작용이 생기는데 정부가 이를 전환할 생각이 있는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최경환 후보와 허영 후보는 낙후된 전북 경제 문제를 짚었다.

최 후보는 "17개 시·도중 가장 힘든 지역이 전북이다. 산업경기 하락과 최저임금 부작용, 군산 GM과 조선소 폐쇄로 삼중고를 겪고 있다"고 말했고, 허 후보는 "20년 넘게 사업이 지지부진한 새만금 개발로 전북경제가 침체에 빠져 있다"고 진단했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